Untitled Document

뻥치지 마!

조회 수 3949 추천 수 0 2016.03.08 12:49:56



11045401_886843828043472_694668864076381741_o.jpg



뻥치지 마!


삼 대째 큰 부자이며 지역의 토호인 한 제자 부모의 식사 초대를 받았다. 근사한 식당에 앉아 교육 전반의 이야기를 나누는 중에, 지나치게 훈육적인 태도로 일관하는 학부모를 보며 나는 이른바 '청교도적 시선'을 지적하며 진지하게 논쟁한 걸 기억하며 쓰는 글이다. 그 학부모는 신대륙에 정착한 청교도의 청빈과 성실한 생활 태도를 예찬했고, 난 아메리카 원주민을 향한 백인의 지배 구조에서의 청빈과 성실은 인간성을 왜곡하는 폭력의 한 형태라고 얘기했다.


선거철이 되니 너도나도 도덕적이고 옳은 얘기만 하기로 작정했는지, 우파든 좌파든 걸핏하면 '국민을 위해', '민중을 위해' 운운하고 있다. 지나치게 공공의 안녕과 도덕을 이야기하는 사람치고 도덕적인 사람 별로 없다. 

이른 아침부터 로터리 한가운데 서서 오가는 차를 향해 끊임없이 절하는 저 기만적 성실, 시장통에서 돼지국밥 먹으며 만면에 미소 머금은 저 기만적 청빈에서 나는 반 민중성을 본다.


누구랑 살았고 누구랑 헤어졌으며 누구랑 원수가 되고 친구가 되었는지, 밤마다 잠을 잤는지 사기를 쳤는지 아무것도 알 수 없는 선거, 왜 그랬느냐고, 그때 왜 미국으로 갔느냐고, 그때 왜 이혼했냐고, 그때 왜 모르는 체했느냐고, 그때 왜 약속 지키지 않았느냐고 묻고 싶어도 어떤 답도 들을 수 없는 선거, 체제가 만들어놓은 온갖 특혜, 달콤한 부스러기 권력의 유혹, 거대한 반민중의 정치쇼, 대체로 이런 냉소적인 언어로 나는 선거를 규정하고 있다.


당신, 너무 많은 걸 할 수 있다고 뻥치지 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8 고갱님, 신청곡 나갑미다! file 운영자 2016-03-30 4108
207 이 밤과 아침의 간절함이 file 운영자 2016-03-28 3974
» 뻥치지 마! file 운영자 2016-03-08 3949
205 왜 내 옆에는 이상한 사람이 많을까? file 운영자 2015-11-03 4288
204 문재인 대표의 화 file 운영자 2015-10-18 4331
203 실낱의 치유와 각성의 자투리라도 file 운영자 2015-10-03 4169
202 쌍차 김득중 지부장의 단식 file 운영자 2015-09-10 4444
201 눈물의 기도 file 운영자 2015-09-10 4472
200 모든 상의 의미와 권위를 부정하며 file 운영자 2015-09-06 4201
199 철학 에세이 / 위대함 file 운영자 2015-08-31 4071
198 철학 에세이 / 자기결정권 file 운영자 2015-08-29 4106
197 아, 500일이라니! file 운영자 2015-08-26 4071
196 3일간의 서울 원정기 file 운영자 2015-08-17 4116
195 불법 가택침입을 시도할 생각 file 운영자 2015-08-04 4133
194 '막달리나' 노파~ file 운영자 2015-07-28 4589
193 또박또박 필사한 나의 시 file 운영자 2015-07-16 4341
192 우울증과 사회화 file 운영자 2015-07-06 4302
191 쇼핑몰 file 운영자 2015-07-05 4421
190 할아버지의 오토바이 file 운영자 2015-06-26 4568
189 여행 file 운영자 2015-06-24 4271
188 치유의 글쓰기 file 운영자 2015-06-22 4176
187 안 깐 데 골라 까기 file 운영자 2015-06-19 4117
186 청소나 요리라도 열심히 하자 싶어 file 운영자 2015-06-18 4246
185 친구 이야기 file 운영자 2015-06-12 4179
184 권력의 대마필생 전략 file 운영자 2015-06-10 4121
183 첫 외출, 밀양으로~ file 운영자 2015-06-09 4128
182 알마 섬 귀신 이야기 file 운영자 2015-05-29 5095
181 더는 이 나라에서 못 살겠단 말이다~! file 운영자 2015-05-26 4093
180 바람처럼 영혼에 스미는 평화 file 운영자 2015-05-25 4080
179 그 붉은 격문과 꽃잎들에 꼭 참배할 수 있기를 file 운영자 2015-05-18 40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