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이 밤과 아침의 간절함이

조회 수 3973 추천 수 0 2016.03.28 04:00:08



0-32.jpg


저혈압 쇼크로 백병원에 온 지 꽤 시간이 흘렀다.
최근 들어 응급실과 중환자실을 거쳐야 하는, 급하고 복잡한 과정을 겪어야 겨우 혈압이 콘트롤되는 최악의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250~280으로 치솟는 혈압, 그 압력을 견디지 못해 꽈리처럼 부푼 뇌 대동맥류 탓에 마지막 방법으로 선택했던 뇌 색전술과 부교감신경 절제술이 지나고 보니 고통스러울 만큼 부작용이 크다.


무시로 찔러대는 주삿바늘, 보행장애 탓에 한순간도 안심할 수 없는 마비 환자가 되어 고통을 참는 아내의 서늘한 얼굴, "당신 뜻대로 하세요."라는, 체념의 언어을 맞닥뜨릴 때마다 난 불가항력의 슬픔에 압도당한다.
30여 년의 투병 중 가장 길고 지독한 지난 5년의 병원 생활, 꿈만 같은 시간은 속절없이 흐르건만, 지난주 검사 결과는 결국 편마비로 인한 디스크 파열로 진단이 내려졌다.
일주일간의 약물치료효과가 기대한 만큼 나타나지 않으면 이번 주 또 수술해야 한다. 주치의는 기저부 뇌출혈 사례 중 몹시 힘든 경우라고 하지만, 콩팥, 심장기능이 약화되어 지금으로선 결과를 짐작할 수가 없단다.


엊그젠 멀리 계신 은사님을 찾아뵙고 좀 도와달라고 말씀드렸더니 얼핏 "그래서 사실 수 있겠나?"라고 던지듯 하신 말씀이 상처가 되어 이틀이 지나도 은사님 목소리가 귓전에 웅웅거리는데 난데없는 불면까지 버겁다.
이젠 집이 아니라 재활병원으로만 돌아갈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한다.
내 영혼을 직격한 이 고비가,
이 밤과 아침의 간절함이
부디 생애의 해프닝처럼 지나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8 고갱님, 신청곡 나갑미다! file 운영자 2016-03-30 4108
» 이 밤과 아침의 간절함이 file 운영자 2016-03-28 3973
206 뻥치지 마! file 운영자 2016-03-08 3949
205 왜 내 옆에는 이상한 사람이 많을까? file 운영자 2015-11-03 4288
204 문재인 대표의 화 file 운영자 2015-10-18 4331
203 실낱의 치유와 각성의 자투리라도 file 운영자 2015-10-03 4169
202 쌍차 김득중 지부장의 단식 file 운영자 2015-09-10 4444
201 눈물의 기도 file 운영자 2015-09-10 4472
200 모든 상의 의미와 권위를 부정하며 file 운영자 2015-09-06 4201
199 철학 에세이 / 위대함 file 운영자 2015-08-31 4071
198 철학 에세이 / 자기결정권 file 운영자 2015-08-29 4106
197 아, 500일이라니! file 운영자 2015-08-26 4071
196 3일간의 서울 원정기 file 운영자 2015-08-17 4116
195 불법 가택침입을 시도할 생각 file 운영자 2015-08-04 4133
194 '막달리나' 노파~ file 운영자 2015-07-28 4589
193 또박또박 필사한 나의 시 file 운영자 2015-07-16 4341
192 우울증과 사회화 file 운영자 2015-07-06 4302
191 쇼핑몰 file 운영자 2015-07-05 4421
190 할아버지의 오토바이 file 운영자 2015-06-26 4568
189 여행 file 운영자 2015-06-24 4271
188 치유의 글쓰기 file 운영자 2015-06-22 4176
187 안 깐 데 골라 까기 file 운영자 2015-06-19 4117
186 청소나 요리라도 열심히 하자 싶어 file 운영자 2015-06-18 4246
185 친구 이야기 file 운영자 2015-06-12 4179
184 권력의 대마필생 전략 file 운영자 2015-06-10 4121
183 첫 외출, 밀양으로~ file 운영자 2015-06-09 4128
182 알마 섬 귀신 이야기 file 운영자 2015-05-29 5095
181 더는 이 나라에서 못 살겠단 말이다~! file 운영자 2015-05-26 4093
180 바람처럼 영혼에 스미는 평화 file 운영자 2015-05-25 4080
179 그 붉은 격문과 꽃잎들에 꼭 참배할 수 있기를 file 운영자 2015-05-18 40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