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옳은 말

조회 수 2249 추천 수 0 2016.12.15 12:43:56

1002.jpg



옳은 말



범람하는 옳은 말로 사회가 건강해진다면, 우리는 얼마나 훌륭한 정치인을 많이 가진 행복한 국민인가? 

하지만, 주구장창 옳은 말만 하는 사람이 되려 양심과 반대되는 행동을 할 가능성이 큰 사람이다. 

옳은 말만 하는 사람은 대체로 인간관계에 있어서 타인에 대한 무관심, 자신의 처지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사람이며 

자기에게 불똥이 튀지 않게 하려고 

자신의 불성실과 양심에 반하는 태도에 대한 방어기제로 옳은 말이 지닌 사회적 의미를 우선 선택한다. 

동조, 공감하는 태도를 보이다가도 자신이 불리하면 바로 입장을 바꾸며 자기 보신에 급급한 유형이다.


도덕적이지 않으며 몹시 게으른 아이의 부모를 만나보면 의외로 공자 왈 맹자 왈 교훈적인 언어가 넘친다. 

아이들은 매사 해석하는 부모나 교사의 언어를 통해 배우는 것이 아니라 

부모의 노동과 삶의 태도를 배우며 자라기 때문이다. 

내 아이가 정직하게 자라길 바란다면, 내가 먼저 정직해야 하는 법.


옳은 말만 하는 사람보다 때론 허술하고 화내고 잘 울고 잘 넘어지고 넘어졌다 일어나도 낙관할 수 있으며 

자주 보듬고 자주 속삭이며 실수나 잘못의 용서를 쉬 구할 줄 아는 사람이 더 좋은 사람이며 오래 사귈 사람이다. 

그는 삶의 무게만큼 자기 모습을 온전히 드러내고 사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밤마다 취해 수다 떠는 게 유일한 낙이어서 

걸핏하면 동네방네 시빗거리의 중심이 되는 사람이 술만 깨면 나라를 걱정하고 문화를 걱정한다. 

이른바, 정신적인 꼰대가 되어 도무지 '돌아보기'가 안 되는, '근혜스러운' 사람들이다. 

아무튼, 껍데기는 셀프로 까야 하고 배가 고프면 먹고 볼 일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2 영화 1987 file 운영자 2018-01-10 60
231 무산계급의 휴식이란 게 file 운영자 2017-11-22 331
230 동네 목욕탕에서 file 운영자 2017-10-03 579
229 심혈관이 파르르 떨리고 오줌보가 공진하는~ file 운영자 2017-07-09 965
228 반팅 '옥자' file 운영자 2017-07-03 1062
227 1박 2일 거제도 일주 여행 file 운영자 2017-05-14 1457
226 경계를 서성이는 사람들 file 운영자 2017-04-24 1442
225 한복 이야기 file 운영자 2017-04-18 1472
224 쇳물 같은 언어들 file 운영자 2017-03-16 1650
223 장무콩폭투! file 운영자 2017-03-13 1667
222 정원 스님 소신공양 file 운영자 2017-01-10 2097
» 옳은 말 file 운영자 2016-12-15 2249
220 식물이 죽는다고요? file 운영자 2016-11-30 2342
219 엄마 아빠 생각하며 잘 키우라고! file 운영자 2016-10-25 2666
218 난 이제 고구마 줄기랑 대화해야 한다. file 운영자 2016-10-01 2756
217 완벽한 무음 버전으로! file 운영자 2016-08-12 2845
216 자녀의 지성과 자유를 위한 '엄격함' file 운영자 2016-06-17 3295
215 불금 file 운영자 2016-06-03 3256
214 죽음을 부르는 매력 운영자 2016-05-17 3342
213 소변과 소변 사이 file 운영자 2016-05-13 3210
212 중간정산요구서 file 운영자 2016-05-02 3236
211 떡대의 진면목 file 운영자 2016-04-30 3280
210 오랜 세월 일에 전념한 생애를 만나다. file 운영자 2016-04-07 3351
209 고갱님, 신청곡 나갑미다! file 운영자 2016-03-30 3355
208 이 밤과 아침의 간절함이 file 운영자 2016-03-28 3262
207 뻥치지 마! file 운영자 2016-03-08 3324
206 왜 내 옆에는 이상한 사람이 많을까? file 운영자 2015-11-03 3883
205 문재인 대표의 화 file 운영자 2015-10-18 3820
204 실낱의 치유와 각성의 자투리라도 file 운영자 2015-10-03 3771
203 철학 에세이 / 통찰력 file 운영자 2015-09-14 38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