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쇳물 같은 언어들

조회 수 2650 추천 수 0 2017.03.16 21:09:57

punggyung23.jpg


오늘 선생님과 박근혜 탄핵, 사저에 모인 박사모와 그들의 심리 상태, 서석구 김평우 변호사와 그 주변의 이야기를 나누다가 엊그제 사저를 방문한 자유당 떨거지들 부분에서 "난지(난쟁이) 좆지리만 한 것들"이라고 했더니 선생님께선 크게 웃으셨다. 내 입에 붙은 어머니 언어의 전형이다.

체구는 작았지만, 생각은 태평양 같았던 어머니의 입에선 그런 동백꽃 언어가 무시로 뚝뚝 떨어졌다.


"와, 꽃지랄이고? 꽃이 니보고 씹이라도 하자더나?" 

"염병도 질게 하모 뒤징깨내 고마 씨부리고 자꾸(지퍼) 닫아라잉"

"모가지 시잉(철심) 박았나, 와 대가리 치키드노?"

지금도 내 혈관을 타고 흐르는 쇳물 같은 언어들, 엄마가 보고 싶다...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8 늘 고맙고 늘 사랑해요! 운영자 2018-04-23 474
237 내 주변엔 왜 '좋은 사람'이 많을까? file 운영자 2018-03-28 625
236 Me Too, With You file 운영자 2018-03-19 615
235 두근두근...^^ file 운영자 2018-02-07 873
234 나의 시는 무덤이다 file 운영자 2018-02-01 1157
233 결핍 중독 운영자 2018-01-31 830
232 성장기의 집중과 성장의 비밀 file 운영자 2018-01-23 820
231 영화 1987 file 운영자 2018-01-10 943
230 무산계급의 휴식이란 게 file 운영자 2017-11-22 1133
229 동네 목욕탕에서 file 운영자 2017-10-03 1351
228 심혈관이 파르르 떨리고 오줌보가 공진하는~ file 운영자 2017-07-09 1780
227 반팅 '옥자' file 운영자 2017-07-03 1865
226 1박 2일 거제도 일주 여행 file 운영자 2017-05-14 2330
225 경계를 서성이는 사람들 file 운영자 2017-04-24 2310
224 한복 이야기 file 운영자 2017-04-18 2284
» 쇳물 같은 언어들 file 운영자 2017-03-16 2650
222 장무콩폭투! file 운영자 2017-03-13 2643
221 정원 스님 소신공양 file 운영자 2017-01-10 3023
220 '옳은 말' 깔치뜯기 file 운영자 2016-12-15 3034
219 식물이 죽는다고요? file 운영자 2016-11-30 3134
218 엄마 아빠 생각하며 잘 키우라고! file 운영자 2016-10-25 3492
217 난 이제 고구마 줄기랑 대화해야 한다. file 운영자 2016-10-01 3557
216 완벽한 무음 버전으로! file 운영자 2016-08-12 3646
215 자녀의 지성과 자유를 위한 '엄격함' file 운영자 2016-06-17 4400
214 불금 file 운영자 2016-06-03 4342
213 죽음을 부르는 매력 운영자 2016-05-17 4140
212 소변과 소변 사이 file 운영자 2016-05-13 4272
211 중간정산요구서 file 운영자 2016-05-02 4152
210 떡대의 진면목 file 운영자 2016-04-30 4018
209 오랜 세월 일에 전념한 생애를 만나다. file 운영자 2016-04-07 4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