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한복 이야기

조회 수 2193 추천 수 0 2017.04.18 20:32:57

0000-9.jpg


한복 이야기


실내 온도계가 피하지방조직의 찝찔한 액체 자동 분출로 인한 뚱땡이들의 육체적 고난이 습격 중임을 알리고 있다. 몸에 맞는 허리띠가 없는 탓에 청바지 멜빵에 남방 하나 걸친 차림으로 여름을 나곤 했는데, 겉옷으로 멜빵을 가릴 수 없는 여름엔 살덩어리를 온전히 덮고 계절 나는 게 부담스럽다.


잡지사에서 고료 대신 받았던 값비싼 모시 한복은 워낙 패셔너블해 도무지 내가 소화할 수 없어 옷장에 처박아두었는데, 한복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 받은 디자인이라 했다. 한복 특유의 하얀 동전(저고리 깃)까지 달린 저고리는 앞 단추가 꼴랑 두 개뿐이어서 몸을 쪼쿰 변태적으로 움직이거나 접을라치면 고도비만의 핵심 부위가 부지불식간에 출몰하는 구조였고 색은 또 초난감 진보라색이었다.


하루는 크게 용기 내어 강의 시간에 들이댔다가 애 어른 할 것 없이 일제히 입을 대는 바람에 아주 밥줄 끊기는 줄 알았다...ㅠㅠ

그 차림으로 대형마트에 갔더니 스쳐지나던 준(準) 진(眞) 할매들, "아이고, 고와라!" 외치며 내 몸 여기저기 쓱쓱 만지는 바람에 얼마나 쪽팔렸는지, 하마터면 구안와사 올 뻔했다.  그러다 혹여 두목의 상징인, 배와 등판에 아로새긴, 분기탱천한 두 마리 용 대가리나 꼬리 끄티라도 본다면 정말....ㅠㅠ 


그냥 썩히자니 아깝고, 싸이키데릭 아트 같은 유난스러운 디자인과 보라색의 압박에서 벗어나고자 거금을 들여 검은색 천연염색까지 했건만, 두 색이 섞여 푸르딩딩한 풀색으로 변해 더 난감해졌다. 아무튼, 이래저래 올여름도 헐렁한 홑이불 스타일의 한복으로 견디는 수밖에 없는데, 쪼쿰 너저분한 패션에 맞추어 전처럼 세숫대야 터래끼도 적당히 길러야 하나 목하 고민 중이다. 

세상은 덥고 입을 건 많다? 

아, 여름 씨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9 늘 고맙고 늘 사랑해요! 운영자 2018-04-23 387
238 내 주변엔 왜 '좋은 사람'이 많을까? file 운영자 2018-03-28 506
237 Me Too, With You file 운영자 2018-03-19 534
236 두근두근...^^ file 운영자 2018-02-07 772
235 나의 시는 무덤이다 file 운영자 2018-02-01 856
234 결핍 중독 운영자 2018-01-31 752
233 성장기의 집중과 성장의 비밀 file 운영자 2018-01-23 761
232 영화 1987 file 운영자 2018-01-10 832
231 무산계급의 휴식이란 게 file 운영자 2017-11-22 1048
230 동네 목욕탕에서 file 운영자 2017-10-03 1271
229 심혈관이 파르르 떨리고 오줌보가 공진하는~ file 운영자 2017-07-09 1711
228 반팅 '옥자' file 운영자 2017-07-03 1804
227 1박 2일 거제도 일주 여행 file 운영자 2017-05-14 2191
226 경계를 서성이는 사람들 file 운영자 2017-04-24 2141
» 한복 이야기 file 운영자 2017-04-18 2193
224 쇳물 같은 언어들 file 운영자 2017-03-16 2393
223 장무콩폭투! file 운영자 2017-03-13 2412
222 정원 스님 소신공양 file 운영자 2017-01-10 2901
221 '옳은 말' 깔치뜯기 file 운영자 2016-12-15 2968
220 식물이 죽는다고요? file 운영자 2016-11-30 3061
219 엄마 아빠 생각하며 잘 키우라고! file 운영자 2016-10-25 3409
218 난 이제 고구마 줄기랑 대화해야 한다. file 운영자 2016-10-01 3490
217 완벽한 무음 버전으로! file 운영자 2016-08-12 3560
216 자녀의 지성과 자유를 위한 '엄격함' file 운영자 2016-06-17 4135
215 불금 file 운영자 2016-06-03 4073
214 죽음을 부르는 매력 운영자 2016-05-17 4064
213 소변과 소변 사이 file 운영자 2016-05-13 4009
212 중간정산요구서 file 운영자 2016-05-02 3983
211 떡대의 진면목 file 운영자 2016-04-30 3953
210 오랜 세월 일에 전념한 생애를 만나다. file 운영자 2016-04-07 4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