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투병일기 207 / 고해(苦海)의 진동

조회 수 2032 추천 수 0 2017.03.11 16:17:06


01-2.jpg


고해(苦海)의 진동



내 사랑을 묻지 마

내 사랑은

어떤 시구(詩句)가 일순간

영혼에 흡착하는 공명 같은 거였어


별의 반짝임만 찬양하는 허풍선이들이

사랑이 아름답다 하지만

깊은 우물의 보이지 않는 곳엔

물을 빨아들이는 숙명의 통로가 있듯

내 사랑은

처음부터 거역할 수 없는

거대한 진동의 고해였어

도무지 어찌할 도리가 없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20 투병일기 20. 산의 얼굴 file 운영자 2012-12-10 19583
319 정화 운영자 2009-11-25 17912
318 투병일기 108. 조까라마이싱 file 운영자 2014-01-11 17093
317 투병일기 3. 아내의 똥기저귀 file 운영자 2012-07-29 10891
316 유령 2. [7] 코털아찌 2005-06-25 10793
315 문상, 물성, 저 여명의 끝으로 운영자 2011-06-07 10393
314 나는 혁명을 꿈 꾸었다 [8] 운영자 2004-03-24 10213
313 [2] 운영자 2010-10-07 10156
312 바다에선 [4] 운영자 2010-12-24 10149
311 첫사랑 운영자 2011-06-07 10122
310 고속도로에서 운영자 2005-09-15 10117
309 유언(遺言)의 詩 운영자 2011-04-01 10051
308 도덕수업 12. 운영자 2011-07-23 9967
307 그의 시에는 운영자 2011-07-26 9926
306 그리움 [3] 운영자 2010-11-29 9908
305 바다의 삶을 살고 싶었어 운영자 2011-02-11 9880
304 안부 [1] 운영자 2010-05-11 9875
303 연작. 상념의 바다 1~9 [5] 운영자 2005-07-31 9717
302 직무유기 운영자 2008-12-11 9643
301 화석인류 이야기 file 운영자 2011-10-17 9643
300 사랑 1, 2, 3 운영자 2008-03-22 9583
299 각성 운영자 2011-07-26 9532
298 도덕수업 14. file 운영자 2011-08-23 9477
297 자폐 1~7 운영자 2006-10-08 9286
296 도덕수업 13.. file 운영자 2011-08-04 9266
295 스스로 꽃이 되어 file 운영자 2011-08-02 9225
294 눈물 1~7 운영자 2006-08-28 9086
293 마르코 신부님 [4] 운영자 2004-12-19 9000
292 최수덕 선생님을 그리며 [5] 운영자 2005-01-08 8980
291 유령 [7] 코털아찌 2005-04-19 8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