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투병일기 209 / 지진

조회 수 1478 추천 수 0 2017.05.16 12:58:27



punggyung149.jpg



지진


센텀으로 통하는

모든 도로가 갈라지고 무너져

차마 가난이 발 디딜 수 없었던

거대한 저 특권의 요새가 고립될 때

역사의 어느 지점에 찬동하는지

내게 따져 물으며

건너갈지 돌아갈지 결단하라 했던

온갖 공갈도 일거에 무너졌다


수영강 하구, 그

눈부시게 반짝이던 모래톱에

내가 입지 않는 옷을 입고

내가 먹지 않는 음식을 먹으며

소유를 훈육하는 재미로 살고 싶어

조개와 철새 보리멸과 숭어를 내쫓고

바다를 틀어막아 우뚝이 신세계를 건설한

저들의 질긴 신념과 꿈이 드디어

오롯이 가두어진 것이다


이제 저들을 옭아맸던

체제와 욕망의 용적률이 고립되었으니

비대한 집단 무의식의 추이를 볼 것이다

흔들리고 끊어지고 무너져도

교양과 품격의 선무방송을 계속할 건지

지고한 덕목이었던 소비의 앞섶은

여전히 떨리고 꼴리는지

무너진 가슴들 어떻게 맞대고 손잡는지

어떻게 분열하고 살아남는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17 투병일기 20. 산의 얼굴 file 운영자 2012-12-10 19452
316 정화 운영자 2009-11-25 17803
315 투병일기 108. 조까라마이싱 file 운영자 2014-01-11 16952
314 투병일기 3. 아내의 똥기저귀 file 운영자 2012-07-29 10714
313 유령 2. [7] 코털아찌 2005-06-25 10635
312 문상, 물성, 저 여명의 끝으로 운영자 2011-06-07 10267
311 [2] 운영자 2010-10-07 10044
310 바다에선 [4] 운영자 2010-12-24 10004
309 나는 혁명을 꿈 꾸었다 [8] 운영자 2004-03-24 10003
308 고속도로에서 운영자 2005-09-15 9990
307 첫사랑 운영자 2011-06-07 9967
306 유언(遺言)의 詩 운영자 2011-04-01 9895
305 도덕수업 12. 운영자 2011-07-23 9836
304 그의 시에는 운영자 2011-07-26 9812
303 그리움 [3] 운영자 2010-11-29 9778
302 안부 [1] 운영자 2010-05-11 9736
301 바다의 삶을 살고 싶었어 운영자 2011-02-11 9727
300 연작. 상념의 바다 1~9 [5] 운영자 2005-07-31 9570
299 화석인류 이야기 file 운영자 2011-10-17 9530
298 직무유기 운영자 2008-12-11 9514
297 사랑 1, 2, 3 운영자 2008-03-22 9446
296 각성 운영자 2011-07-26 9419
295 도덕수업 14. file 운영자 2011-08-23 9323
294 자폐 1~7 운영자 2006-10-08 9147
293 도덕수업 13.. file 운영자 2011-08-04 9136
292 스스로 꽃이 되어 file 운영자 2011-08-02 9099
291 눈물 1~7 운영자 2006-08-28 8960
290 마르코 신부님 [4] 운영자 2004-12-19 8841
289 유령 [7] 코털아찌 2005-04-19 8829
288 최수덕 선생님을 그리며 [5] 운영자 2005-01-08 8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