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성장기의 집중과 성장의 비밀

조회 수 140 추천 수 0 2018.01.23 20:42:09



성장기의 집중과 성장의 비밀



시시콜콜 설명하며 일상을 통제하고 억압하는 부모 아래에선 아이가 건강하게 자라기 어렵다. 소소한 일상 속 어떤 내용과 과정에 이끌려 아이가 집중하려 할 때마다 '왜?', '어떻게?', '언제까지?' 할 것인가를 묻고 따지는 부모.

나중에 청소하기 귀찮다, 새로 산 옷 버린다, 그럴 시간에 책이나 더 보면 좋겠는데, 공부할 시간이니까 멈춰, 숙제 마치고 하는 게 좋겠어, 외출해야 하니까 어서 정리해, 이처럼 거역하기 힘든 이유를 들어 걸핏하면 간섭하고 설명하는 부모의 전지전능한 분석적 태도는 아이의 성장을 왜곡하며 성장기의 일탈 행동(수줍음, 충동, 말 더듬기, 눈물, 울화, 짜증, 과잉행동, 분노, 도벽, 거짓말, 틱과 같은)을 조장하고, 내면의 깊은 곳까지 억압하고 발달을 방해한다.


지느러미에 표식을 단 잉어 치어를 작은 어항, 대형 수족관, 호수와 강, 제각기 다른 환경에 방류한 후 성장 실험을 한 결과를 보면, 성장 환경의 성격과 스펙트럼이 성장기 내용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임을 알 수 있다.

작은 어항에서 잉어는 겨우 헤엄치기에 알맞은 10cm 내외로 자라며 건강 상태도 극히 나쁘고 수명도 짧다. 하지만 호수나 강에선 거의 1m 내외로 자라며 생존 탄력성과 저항력이 커 살아남은 잉어는 거의 자연수명의 연한을 다한다. 

생애에 걸친 노동과 영양의 성격도 수명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 1년을 사는 일벌과 달리 로열젤리만 먹고 사는 여왕벌은 5년을 산다.


식물도 마찬가지다. 내가 잎꽂이나 가지꽃이로 동일 환경에서 키우며 증명이 될 만한 사진으로 설명하자면, 사진 1과 2.3은 동일한 시기에 발육을 시작한 에케베리아 속 '시트리나(citrina)'라는 다육식물이다.


474.jpg


475.jpg


1은 소형 포트에서 시작해 몸집이 커감에 따라 분갈이를 해 독립된 화분에서 지름 10cm 내외로 넉넉히 자랐다. 2의 왼쪽 네 포기는 같은 소형 포트에서 자라다 얼마 전 큰 화분에 합식했는데, 성장 환경이 비슷해 상태와 크기가 거의 같음을 알 수 있다. 3의 오른쪽 한 포기는 심을 포트가 모자라 작은 수퍼100 요거트 통에서 유년기(?)를 보냈는데, 큰 화분에 옮겨 심은 후 몇 달이 지나도 몸집도 작고 기세가 초라하다.


476.jpg


477.jpg


사진 4와 5는 에케베리아 속 '데렌베르그(Derenberg)'란 식물이다.

모주에서 같은 날 떨어져 나온 4는 수퍼100 요거트 통에서, 5는 소형 포트에서 유년기를 보냈는데, 화분에 옮겨 심은 후 지금까지 둘은 확연히 다른 성장을 보이고 있다. 4는 여전히 눈곱만한데 반해 5는 크기도 훨씬 크지만 벌써 자구를 내고 있다. 식물 애호가 중에는 아주 작은 화분에 식물을 심어 미니어쳐처럼 일부러 작게 키우는 사람도 있던데, 난 이를 식물 학대라고 생각한다.


매 시기 아이의 노동과 집중을 방해하는, 협소한 부모의 간섭과 분석적 태도가 아이의 건강한 성장을 방해하고, 그런 요소들이 작금의 무수한 사회적 일탈 행동의 근거가 될 수 있다. 

아이가 뭔가에 집중하려 할 때 그 집중을 방해하지 않고 온전히 그 일을 완수하도록 배려하고 기다리는 부모의 태도는 중요하다. 스스로의 에너지에 이끌려 집중을 마친 아이가 온몸으로 습득한 안정과 평화는 심리적 균형, 관계의 신뢰, 자존감으로 은밀하게 발전한다.

어린 아이를 키우는 엄마 아빠들, 버지니아 M 엑슬린이 쓴 '딥스'란 책을 꼭 한번 읽어보길 권한다. 엄마 인형 아빠 인형을 흔들고 짓이기며 "그만해!", "나빠!", "하지 마!", "싫어!"라고 외치는 놀이치료실의 어린 '딥스'에게서 걸핏하면 집중을 방해해온 인텔리 부모의 분석적 태도가 아이에게 얼마나 거대한 억압이었는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드넓은 호수에서 고유한 생명의 몸짓으로 마음껏 성장하는 잉어를 상상해 보라, 우리 귀한 아이들이 작은 어항, 수퍼100 같은 눈곱만한 곳을 세상의 전부라 믿고 살아선 안 될 터, 더 넓고 깊은 호수가 되고 화분이 되고 싶은 부모는 우선 일상의 간섭과 통제가 아니라, 집중하는 일이 아이의 내면을 이끄는 힘이 됨을 믿고 도울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이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36 지난한 민주주의 진보과정의 하나임을 부정할 수 없으니... [4] 코털아찌 2006-01-08 24742
235 아직도 민중적 대의는 유효한가? [19] 운영자 2006-12-08 19972
234 지독한 손재수(損財數), 아름다운 가을바다 [11] 운영자 2006-11-09 14678
233 속으로 두 동강 난 나라, 6월 항쟁 20주년에... [2] 코털아찌 2007-05-10 13437
232 일어서는 사람들 [3] 코털아찌 2007-05-17 12544
231 분에 넘치는 여유이고 행복일 수도 있는... [7] 코털아찌 2006-07-06 12520
230 화려한 휴가 [3] 운영자 2007-07-29 12400
229 낚시꾼 시인 김일석 [3] 선비 2007-05-25 12284
228 꿈을 꾼다. 그리고 난 기도한다. [1] 운영자 2010-04-01 12242
227 20년 전, 6월 항쟁 기록을 찾는 작업 중에~ [3] 운영자 2007-02-12 12060
226 거의 천연기념물같은 어느 후배 이야기... [14] 코털아찌 2004-11-08 12026
225 먼저 떠난 친구의 3주기 추모식을 마치고... 코털아찌 2010-04-20 11866
224 자연과 인간이 만드는 합일의 미학... [8] 코털아찌 2005-06-05 11855
223 초췌하고 빈티나는 아저씨의 뜬금없는 변신작전~ [9] 운영자 2006-01-15 11769
222 우리의 우정은 나이테를 또 하나 만들고... [2] 코털아찌 2008-01-10 11715
221 딸아이와의 교감이 기쁜 날에... [4] 코털아찌 2006-08-02 11672
220 낚시꾼이 잡아야 할 정말 큰 물고기 [2] 코털아찌 2007-09-08 11620
219 바둑, 음악, 그리고 낚시 운영자 2009-08-11 11571
218 욕망의 모습 코털아찌 2010-01-11 11420
217 아, 벌써 두 달이 다 되었구나! [5] 코털아찌 2006-03-10 11266
216 송경동 시인의 고난을 만나며 file 운영자 2011-12-04 11255
215 우린 서로 다른 궤적을 그리며... [8] 코털아찌 2005-10-07 11244
214 한 여름밤의 꿈~ [5] 코털아찌... 2005-08-03 11244
213 저 멀리. 희미하게 기적이 보인다. file 운영자 2011-10-04 11012
212 기름 먹는 하마, 물 먹는 하마 [8] 코털아찌 2005-10-02 10783
211 마지막 순간까지 뚜벅뚜벅 가는 모습을... [2] 코털아찌 2007-04-07 10770
210 우린 희망버스를 타야 한다. file 운영자 2011-07-29 10571
209 노무현은 계속되어야 하는가? 운영자 2009-11-02 10458
208 늙어간다는 건 그만큼 슬픔이 깊어가는 게 아닐까. 운영자 2007-07-07 10292
207 가족낚시를 대신한 심야의 영화보기 코털아찌 2007-08-08 10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