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투병일기 211. 자학(自虐)

조회 수 914 추천 수 0 2018.02.04 13:31:08

elec2 (1).jpg



자학(自虐)



내 품 떠난 무지의 언어가

세상 떠돌다 가라앉아 

어느 초라한 생애에 땟국물처럼 

질척일까 두려울 때가 있어


저 나무가 몇 살쯤인지 

벌은 어찌 날며 어찌 꽃을 찾는지 

밤의 소나기를 이긴 풀이 

어찌 몸을 일으키는지도 모르면서


어머니의

당신의 어머니와 보내셨을

아득한 환영과 그리움도 모른 체 

진부한 사유의 담장을 넘은 

내 어설픈 언어들이 부끄러울 때



가끔, 버릇처럼 하는 글쓰기에 회의가 엄습할 때가 있다. 

지독한 사랑과 연민이든 불복(不服)의 정신과 투쟁이든, 칼끝의 벼린 글을 쓰겠다 했음에도 낡은 책갈피를 뚫고 나오는 허무의 나락을 만나면, 지난 시간의 쟁여진 슬픔이 부끄러워 책장을 찢고 싶을 때가 그렇다. 아! 아무리 생각해도 기구하다, 씨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20 투병일기 20. 산의 얼굴 file 운영자 2012-12-10 19583
319 정화 운영자 2009-11-25 17912
318 투병일기 108. 조까라마이싱 file 운영자 2014-01-11 17094
317 투병일기 3. 아내의 똥기저귀 file 운영자 2012-07-29 10892
316 유령 2. [7] 코털아찌 2005-06-25 10795
315 문상, 물성, 저 여명의 끝으로 운영자 2011-06-07 10394
314 나는 혁명을 꿈 꾸었다 [8] 운영자 2004-03-24 10213
313 [2] 운영자 2010-10-07 10156
312 바다에선 [4] 운영자 2010-12-24 10151
311 첫사랑 운영자 2011-06-07 10124
310 고속도로에서 운영자 2005-09-15 10117
309 유언(遺言)의 詩 운영자 2011-04-01 10051
308 도덕수업 12. 운영자 2011-07-23 9969
307 그의 시에는 운영자 2011-07-26 9928
306 그리움 [3] 운영자 2010-11-29 9911
305 바다의 삶을 살고 싶었어 운영자 2011-02-11 9882
304 안부 [1] 운영자 2010-05-11 9875
303 연작. 상념의 바다 1~9 [5] 운영자 2005-07-31 9718
302 화석인류 이야기 file 운영자 2011-10-17 9645
301 직무유기 운영자 2008-12-11 9644
300 사랑 1, 2, 3 운영자 2008-03-22 9583
299 각성 운영자 2011-07-26 9534
298 도덕수업 14. file 운영자 2011-08-23 9479
297 자폐 1~7 운영자 2006-10-08 9286
296 도덕수업 13.. file 운영자 2011-08-04 9267
295 스스로 꽃이 되어 file 운영자 2011-08-02 9226
294 눈물 1~7 운영자 2006-08-28 9086
293 마르코 신부님 [4] 운영자 2004-12-19 9003
292 최수덕 선생님을 그리며 [5] 운영자 2005-01-08 8981
291 유령 [7] 코털아찌 2005-04-19 8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