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투병 일기 212. 등 따시고 배부른 것들에게

조회 수 172 추천 수 0 2018.05.31 13:57:32





등 따시고 배부른 것들에게



밥의 굴종과 

체제의 피 냄새, 그 

불가항력의 모욕에 단 한 순간도 

침몰한 적 없는 그대 

꾸역꾸역 받아먹기만 해온 

그대 잘 가라


지천으로 무너진 절망과 

밤새 울어 벌건 눈자위를 비웃으며

분노의 경계 밖에서 

제 땀과 눈물 한 방울 보태지 않았던

등 따시고 배부른 것들이여

삶이 지루해 누렇게 바랜 것들이여

잘 가라


가라

누렇게 바랜 

통합의 언어와 

위로와 

민주주의와 

통합의 인간들이여


그대의 몸에 

땟국처럼 눌어붙은 

부드러움을 가장한 위선과 

행복을 가장한 음모와 

용서를 가장한 복수와 

지성을 가장한 욕망 다 싸 들고

그대들의 왕국으로 가라


그대들이 떠난 이곳이 

밥과 피와 

모욕과 침몰과 절망만 남은 

분열의 동굴이어도 좋다

작은 섬이어도 좋다


가라

등 따시고 배부른 것들이여 

그대들이 그려온 거대한 땅과 

하늘과 바다가 아니라 

풀 한 포기와 

별과 달과 시냇물이, 그 

미세한 기원(起源)의 세포들이

무수한 상처와 눈물끼리 

캄캄한 땅속에서 굴뚝에서 크레인에서

만나 부둥켜안고 쓰다듬으며 

기어코 살아갈 테니



부쩍 미세 분열이 아쉽다. 민중 예찬이 아니라 등 따시고 배부른 것들의 권력 예찬이 지천으로 흩날리는 탓이다. 대체 뭘 살피고 뭘 봉양하는지, 걸핏하면 악수하고 웃고 축전을 보내는 권력의 모습에 넌더리가 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21 투병일기 20. 산의 얼굴 file 운영자 2012-12-10 19618
320 정화 운영자 2009-11-25 17939
319 투병일기 108. 조까라마이싱 file 운영자 2014-01-11 17108
318 투병일기 3. 아내의 똥기저귀 file 운영자 2012-07-29 10931
317 유령 2. [7] 코털아찌 2005-06-25 10843
316 문상, 물성, 저 여명의 끝으로 운영자 2011-06-07 10428
315 나는 혁명을 꿈 꾸었다 [8] 운영자 2004-03-24 10255
314 바다에선 [4] 운영자 2010-12-24 10192
313 [2] 운영자 2010-10-07 10178
312 고속도로에서 운영자 2005-09-15 10139
311 첫사랑 운영자 2011-06-07 10138
310 유언(遺言)의 詩 운영자 2011-04-01 10104
309 도덕수업 12. 운영자 2011-07-23 9991
308 그리움 [3] 운영자 2010-11-29 9961
307 그의 시에는 운영자 2011-07-26 9948
306 바다의 삶을 살고 싶었어 운영자 2011-02-11 9907
305 안부 [1] 운영자 2010-05-11 9902
304 연작. 상념의 바다 1~9 [5] 운영자 2005-07-31 9732
303 화석인류 이야기 file 운영자 2011-10-17 9662
302 직무유기 운영자 2008-12-11 9660
301 사랑 1, 2, 3 운영자 2008-03-22 9607
300 각성 운영자 2011-07-26 9564
299 도덕수업 14. file 운영자 2011-08-23 9508
298 자폐 1~7 운영자 2006-10-08 9318
297 도덕수업 13.. file 운영자 2011-08-04 9281
296 스스로 꽃이 되어 file 운영자 2011-08-02 9256
295 눈물 1~7 운영자 2006-08-28 9111
294 마르코 신부님 [4] 운영자 2004-12-19 9039
293 최수덕 선생님을 그리며 [5] 운영자 2005-01-08 9025
292 유령 [7] 코털아찌 2005-04-19 9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