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스테판 에셀 / 분노하라(돌베개)

조회 수 9096 추천 수 0 2011.08.01 11:26:04

 

스테판 에셀 / 분노하라(돌베개)

 

인문서로서 2010년 최고의 화제작은 100만 부가 넘게 팔려나간 마이클 샌델의 < 정의란 무엇인가 > 였다.

덕분에 '정의사회' 같은 관제적 구호 혹은 '사법 정의' 같은 전문가 용어에서나 구경하던 '정의'를 한국 사회의 언중이 되찾아 쓸 수 있었다.

모두가 정의란 무엇인가를 말하고, 무엇이 정의인가를 토론할 수 있게 된 것만으로도 책 한 권이 낳을 수 있는 효과는 충분하지 않았을까.

기대를 모은 건 '정의 이후'였는데, 독자들의 선택은 정의에 대한 사회 관심에서 한 걸음 물러나 자신의 처지를 돌보는 쪽이었다.

< 아프니까 청춘이다 > 에 보이는 젊은 세대의 호응은 공적인 관심과 사적인 고민 사이에 놓인 그들의 처지를 대변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들은 '인생 앞에 홀로 선 젊은 그대에게' 던지는 조언과 위무의 수신자이고자 했다.

사적인 고민에 매몰된다고 부정적으로만 볼 일은 아니다.

'홀로 선' 청춘들이 공감의 공동체로 묶일 가능성도 주어지는 것이니까. 그 공감이란 '아픔'이다.


20110709135110181.jpg
ⓒFlickr 에셀은 '분노하라'고 호소하면서도, '격분'을 경계하라고 말한다.

 

그리고 그 아픔이 '사회적 고통'이기도 하다는 인식까지는 한 걸음이다.

'반값 등록금 투쟁'은 우리 시대 '사회적 고통'의 원인이 무엇이며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를 가늠해보는 시험대이다.

그것은 대학생들만의 투쟁이 아니다.

대졸자가 80%를 넘어가는 사회에서 등록금 투쟁은 곧 사회 전체의 투쟁이다.

단순히 '반값'의 쟁취가 핵심인 건 아니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어떤 사회에서 사느냐이고 어떤 사회를 만들 것이냐이다.



스테판 에셀의 <분노하라>는 이러한 고민과 투쟁에 힘을 보태는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로 읽힌다.

프랑스에서만 200만 부가 넘게 팔린 이 소책자에서 1917년생 레지스탕스 투사는

오늘의 프랑스 사회가 과거 레지스탕스가 꿈꾸던 세상에서 비켜났다고 비판한다.



특정인의 이익보다 전체의 이익을 우선하며, 노동이 창출한 부는 정당하게 분배하는 것이 스테판 에셀 같은 이들이 기획한 사회였다.

하지만 지금은 어떤가.

"극빈층과 최상위 부유층의 격차가 이렇게 큰 적은 일찍이 없었다.

그리고 돈을 좇아 질주하는 경쟁을 사람들이 이토록 부추긴 적도 없었다."

그가 판단하기에 이것은 결코 '자랑스러운 사회'가 아니다.



20110709135110186.jpg

<분노하라> 스테판 에셀

임희근 옮김돌베개 펴냄

 

이러한 현실을 두고 "내가 뭘 어떻게 할 수 있겠어? 내 앞가림이나 잘할밖에…"라고 말하는 것은 최악의 태도라고 에셀은 질타한다.

우리에게 필요한 건 분노다.

자연스러운 분노이면서 동시에 자각적인 분노.

레지스탕스의 기본 동기가 바로 분노였다고 말하면서 에셀은 그 정신을 되살릴 것을 젊은 세대에게 호소한다.

"총대를 넘겨받으라. 분노하라!" 한국어 번역판은 그가 우리에게 건네는 '총대'라고 할 만하다.

사실 분노의 용도라면 사르코지의 프랑스보다 훨씬 더 많은 게 우리의 자랑 아닌 자랑 아닌가.



제2차 세계대전 이후에는 주로 외교관으로 활동한 에셀은 분노를 호소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격분을 경계한다.

격분이란 '분노가 끓어 넘치는 상태'이며 그 격분의 한 표출 방식이 테러리즘이다.

그가 테러리즘 같은 폭력적인 수단을 지지하지 않는 것은 그것이 희망을 부정하는 행위이며 따라서 효과적이지 않다고 보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는 비폭력적인 투쟁과 평화적인 봉기를 권유한다.

그가 유일하게 허용하는 폭력은 희망의 폭력 혹은 폭력적인 희망이다.

아폴리네르의 시구를 빌려 그는 이렇게 말한다.

"희망은 어찌 이리 격렬한가!"

93세의 노투사가 희망을 노래한다면 우리에게도 절망은 없다.

이현우 (도서 평론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청소년을 위한 인생노트, '노년의 지혜' / 김노환 file 운영자 2014-04-01 6630
23 중 고교 학부모가 읽으면 어떨까 싶은 책 한 권 운영자 2014-02-21 6116
22 김일석의 다섯 번째 詩 이야기 '살아보니 알겠어' file 운영자 2012-03-27 13661
21 이반 일리히의 유언 / 종교와 시대를 횡단한 르네상스적 자유인 file 운영자 2012-02-02 11936
20 에른스트 마이어 / 진화란 무엇인가 운영자 2011-11-07 12197
19 황성수 / 현미밥 채식 (페가수스) 운영자 2011-10-04 9884
18 전태일 평전 / 조영래(돌베개) file 운영자 2011-08-03 11317
» 스테판 에셀 / 분노하라(돌베개) 운영자 2011-08-01 9096
16 송경동 / 사소한 물음들에 답함 (창비시선) file 운영자 2011-08-01 9721
15 소금꽃나무 / 김진숙 (후마니타스 刊) file 운영자 2011-07-27 8939
14 부산지역 노숙인 자서전 / 길모퉁이에 비켜선 사람들 운영자 2011-07-27 8687
13 윤여탁의 평론 / 한 전위 노동자의 체험과 꿈 (박노해, 노동의 새벽) file 운영자 2011-07-22 9883
12 김일석 시집 '5억년을 걸어야 닿는 별' file 운영자 2011-07-08 8733
11 김일석 시집 '지독한 연민 혹은 사랑' file 운영자 2011-07-08 9211
10 김일석 시집 '상념의 바다' file 운영자 2011-07-08 8401
9 김일석 낚시 명상시집 / 오늘도 빌딩숲 속에서 난 바다를 꿈꾼다 file 운영자 2011-07-08 8905
8 가장 왼쪽에서 가장 아래쪽까지 / B급좌파 김규항이 말하는 이 시대의 진보와 영 운영자 2011-07-08 10997
7 오마이뉴스, 예스24 공동 진행 '지난 10년 최고의 책'에 선정된 10권의 책. 운영자 2011-07-08 10869
6 김일석 / Montessori Praxis / 지리 문화, 생명.과학. 역사교육의 이론과 실천 file 운영자 2011-07-08 10681
5 김일석 / Montessori Praxis / 감각, 수학, 언어교육의 이론과 실천 file 운영자 2011-07-08 11651
4 체 게바라의 시적 성정 확인하는 <먼 저편> 운영자 2011-07-08 9128
3 불량하게 읽는 김규항의 '예수전' (돌베개) 운영자 2011-07-08 9147
2 배달호 열사 평전 (부울경 열사회) 운영자 2011-07-08 8184
1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신영복 지음 .돌베개> 운영자 2011-07-08 10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