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난 이제 고구마 줄기랑 대화해야 한다.

조회 수 2744 추천 수 0 2016.10.01 03:17:23


51.jpg

52.jpg

53.jpg

54.jpg

55.jpg

56.jpg



아내의 깁스한 어깨 사진 찍고 정형외과 쌤의 설명을 충분히 들었다. 

사고 후 달포가 훌쩍 지났건만, 뼈가 완전히 아물기 위해선 두 달쯤 더 있어야 한단다. 

장기간의 깁스로 마비된 쪽의 팔과 어깨, 손목에 조금씩 부작용이 있어, 

다음 주부터 근육과 신경을 자극하는 가벼운 운동치료를 시작하려고 한다. 


내리는 비가 지루하고 공연히 마음이 가라앉는 듯해 

병원 일과 오후 수업 일정까지 다 마치고 밀양 산외면에 자리한 행랑채로 갔다. 

거의 1년 만에 뵌 선생님께선 예의 사발 수제비 한 그릇, 흑미밥 한 공기, 

지름 31.5cm 고추전 한 판, 지름 19cm 감자전 세 판을 찬과 함께 차려주셨고, 

음식 남기는 게 발각되는 즉시 당수 자격 정지를 명문화한 '뚱땡이혁명당' 당헌이 목에 가시가 되어, 

한 시간 넘게 몸을 흔들어가며 꾸역꾸역 흡입을 완료하고 일어섰다...^^

선생님께선 연신 변함없다 하셨는데, 난 그 말씀이 녹슬지 않는 내 외모를 말씀하신 건지, 

흡입 총량의 일관성과 폭발성을 말씀하신 건지 여직 어슴푸레하다...@@



오늘 딸아이는 알루미늄 회사에 취직해 짐 싸서 광주로 간다. 

옷, 이불, 화장품, 세제, 기초 약품에, 아끼는 화분 몇 개, 밑반찬에 쌀, 시디플레이어, 휴지, 생리대까지, 

온 집안을 박박 긁어 보따리 싸더니 집이 다 헐렁하다...ㅠㅠ 

가시나, 엄마 아빠가 얼마나 피 터지게 참고 기다리며 절 키웠는지, 

밤이면 밤마다 뼈마디가 쑤시는 외로움과 객지에서의 각성이 뒤통수를 콕콕 찌를 끼다.

아흑..., 참새가 떠난 절간 같은 집, 난 이제 고구마 줄기랑 대화해야 한다...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2 영화 1987 file 운영자 2018-01-10 53
231 무산계급의 휴식이란 게 file 운영자 2017-11-22 317
230 동네 목욕탕에서 file 운영자 2017-10-03 570
229 심혈관이 파르르 떨리고 오줌보가 공진하는~ file 운영자 2017-07-09 952
228 반팅 '옥자' file 운영자 2017-07-03 1053
227 1박 2일 거제도 일주 여행 file 운영자 2017-05-14 1447
226 경계를 서성이는 사람들 file 운영자 2017-04-24 1432
225 한복 이야기 file 운영자 2017-04-18 1464
224 쇳물 같은 언어들 file 운영자 2017-03-16 1644
223 장무콩폭투! file 운영자 2017-03-13 1655
222 정원 스님 소신공양 file 운영자 2017-01-10 2087
221 옳은 말 file 운영자 2016-12-15 2241
220 식물이 죽는다고요? file 운영자 2016-11-30 2323
219 엄마 아빠 생각하며 잘 키우라고! file 운영자 2016-10-25 2653
» 난 이제 고구마 줄기랑 대화해야 한다. file 운영자 2016-10-01 2744
217 완벽한 무음 버전으로! file 운영자 2016-08-12 2833
216 자녀의 지성과 자유를 위한 '엄격함' file 운영자 2016-06-17 3284
215 불금 file 운영자 2016-06-03 3244
214 죽음을 부르는 매력 운영자 2016-05-17 3330
213 소변과 소변 사이 file 운영자 2016-05-13 3200
212 중간정산요구서 file 운영자 2016-05-02 3229
211 떡대의 진면목 file 운영자 2016-04-30 3269
210 오랜 세월 일에 전념한 생애를 만나다. file 운영자 2016-04-07 3342
209 고갱님, 신청곡 나갑미다! file 운영자 2016-03-30 3346
208 이 밤과 아침의 간절함이 file 운영자 2016-03-28 3250
207 뻥치지 마! file 운영자 2016-03-08 3317
206 왜 내 옆에는 이상한 사람이 많을까? file 운영자 2015-11-03 3877
205 문재인 대표의 화 file 운영자 2015-10-18 3807
204 실낱의 치유와 각성의 자투리라도 file 운영자 2015-10-03 3760
203 철학 에세이 / 통찰력 file 운영자 2015-09-14 38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