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엄마 아빠 생각하며 잘 키우라고!

조회 수 2652 추천 수 0 2016.10.25 17:13:47

63.jpg



알루미늄 회사에 취직한 딸아이 사는 광주에 1박 2일 아내랑 다녀왔다.

회사에서 제공한 원룸, 이사 갈 때 짐 싣고 가보곤 꼭 한 달 만에 간 건데 

얼핏 보기에 그런대로 정리하며 잘 사는 것 같아 쪼쿰 안심이다.

냉동 시래기 된장국, 할매인 누나 표 김치, 깻잎 장아찌, 고추장, 된장, 미제 가루 커피, 

딸아이가 좋아하는 멍게젓, 간장게장(이것들 사러 일광까지 갔다 왔^^) 등 한 보따리 쌌다.


그늘진 원룸이라 볕이 좀 적어도 견디는 반그늘 식물인 

페페, 스파티필룸, 스투키, 칼라부자란, 싱고늄, 피토니아화이트를 작고 예쁜 화분에 분갈이 마치고 

이름표와 물주는 시기까지 꼼꼼하게 적어주었다.

한 달 만에 만난 딸아이, 온갖 정성을 다 쏟았구먼 별 감동 없었...ㅠㅠ

"니 늘 엄마 아빠 생각하며 화초들 잘 돌봐, 알았지."라고 했더니 

1박 2일 보던 딸아이, "응, 그럴게요." 건성으로 대답하더니 조리 질렀다. 

"어머, 유지태 나왔다, 유지태!" 

"야이 못된 가시나야, 엄마 아빠 생각하며 잘 키우라고!"....ㅠㅠ

아무튼, 1박 2일 완전 개고생했...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2 영화 1987 file 운영자 2018-01-10 53
231 무산계급의 휴식이란 게 file 운영자 2017-11-22 317
230 동네 목욕탕에서 file 운영자 2017-10-03 570
229 심혈관이 파르르 떨리고 오줌보가 공진하는~ file 운영자 2017-07-09 952
228 반팅 '옥자' file 운영자 2017-07-03 1053
227 1박 2일 거제도 일주 여행 file 운영자 2017-05-14 1447
226 경계를 서성이는 사람들 file 운영자 2017-04-24 1432
225 한복 이야기 file 운영자 2017-04-18 1463
224 쇳물 같은 언어들 file 운영자 2017-03-16 1644
223 장무콩폭투! file 운영자 2017-03-13 1655
222 정원 스님 소신공양 file 운영자 2017-01-10 2087
221 옳은 말 file 운영자 2016-12-15 2241
220 식물이 죽는다고요? file 운영자 2016-11-30 2322
» 엄마 아빠 생각하며 잘 키우라고! file 운영자 2016-10-25 2652
218 난 이제 고구마 줄기랑 대화해야 한다. file 운영자 2016-10-01 2744
217 완벽한 무음 버전으로! file 운영자 2016-08-12 2833
216 자녀의 지성과 자유를 위한 '엄격함' file 운영자 2016-06-17 3284
215 불금 file 운영자 2016-06-03 3242
214 죽음을 부르는 매력 운영자 2016-05-17 3330
213 소변과 소변 사이 file 운영자 2016-05-13 3200
212 중간정산요구서 file 운영자 2016-05-02 3229
211 떡대의 진면목 file 운영자 2016-04-30 3269
210 오랜 세월 일에 전념한 생애를 만나다. file 운영자 2016-04-07 3342
209 고갱님, 신청곡 나갑미다! file 운영자 2016-03-30 3346
208 이 밤과 아침의 간절함이 file 운영자 2016-03-28 3250
207 뻥치지 마! file 운영자 2016-03-08 3317
206 왜 내 옆에는 이상한 사람이 많을까? file 운영자 2015-11-03 3877
205 문재인 대표의 화 file 운영자 2015-10-18 3807
204 실낱의 치유와 각성의 자투리라도 file 운영자 2015-10-03 3760
203 철학 에세이 / 통찰력 file 운영자 2015-09-14 38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