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질긴 게 장땡이다!

조회 수 4402 추천 수 0 2016.03.15 11:36:02

1-04.jpg



극심한 저혈압과 신부전 상태를 이기고 드디어 일반 병실로 돌아왔다.

보호자와 간병인으로 북적대는 병실로 오니 살맛이 난다.
새 병실에서 20년째 장모님 병 수발하는 늙수그레한 갑장 사위랑 금세 친해져 친구 하기로 했다.

일찍 부모를 여의고 바닥부터 목공기술을 배웠다는, 연세 높으신 장인 장모 모시고 사는 효심 지극한 사람이다.

난 질기고 한결같은 이런 사람이 너무 좋다.
조그만 가구점을 한다 하니 퇴원하면 걸상이라도 하나 사러 맨 먼저 구경하러 가야겠다.

새벽에 택시 타고 가겠다는 걸 억지로 끌다시피 내 차로 집에 바래다줬더니 족발에 소주 한잔 사겠단다.
오, 좋아라! 누런 족발 진심 씹어보고 싶...^^


극악무도한 폭력과 조롱을 견딘 사람들이 새 깃발 들고 총선에 참가한다.

수면과 허공의 경계를 일거일래하는 무수한 부초의 비아냥에도 운동의 생명력을 지켜낸 신생 민중연합당에 손뼉을 친다.
살아보니 알겠어!(요건 내 시집 제목임^^)
질긴 게 장땡이다!
퇴원하면 대형 양키반쮸 입고 춤출 테다!
씨바!


사진 / 서면 왕 두목과 서생 바닷가에서 삶의 쓴맛 수다 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20 침묵의 전쟁 file 운영자 2016-03-19 4674
» 질긴 게 장땡이다! file 운영자 2016-03-15 4402
2818 응급실에서 file 운영자 2016-01-31 4781
2817 체제에 대한 정확한 절망의 지점 file 운영자 2015-12-11 5897
2816 딱 두 개밖에 없는 달력, 달랑 한 장 남았...ㅠㅠ file 운영자 2015-12-05 5371
2815 홈리스 소풍, 빅 이슈 file 운영자 2015-12-05 5564
2814 내 지은 죄가 하늘의 별보다 많음을 알았다! file 운영자 2015-11-11 5069
2813 이 잡지 어때요? file 운영자 2015-10-29 5202
2812 Tous Les Matins Du Monde (세상의 모든 아침) file 운영자 2015-10-16 6099
2811 "디스 팥빙수 이즈 베리 유메이(유명), 심플 스타이루데쓰." file 운영자 2015-10-12 6095
2810 니기미, 대가리 짐난다....^^ 운영자 2015-09-12 6101
2809 잠시라도 웃는 모습 봐서 됐다. file 운영자 2015-09-10 5408
2808 '대두클럽' 멤버, 위양리 서종범 쌤의 따님 결혼식 file 운영자 2015-09-06 6026
2807 장수에서 온 채소 file 운영자 2015-07-21 6993
2806 밭뙈기 무시 자라듯 무럭무럭 잘 되길 기도하며 file 운영자 2015-07-16 5930
2805 시벨리우스의 교향곡 3번 file 운영자 2015-07-05 5789
2804 쌘나 몸 좀 썼더니 6,000원이 굳었다 file 운영자 2015-06-21 6738
2803 한 걸음 한 걸음이 빛나시길 기도하며 file 운영자 2015-06-14 5909
2802 번역이 필요한 그녀 운영자 2015-06-09 6336
2801 치유의 글쓰기 file 운영자 2015-06-09 6868
2800 술 이야기 file 운영자 2015-06-02 5971
2799 십 년 file 운영자 2015-05-16 6401
2798 0.2가 1.0이 되다니 file 운영자 2015-05-15 6426
2797 김해 박물관에서 file 운영자 2015-05-10 6259
2796 무슨 흡혈귀도 아니고 file 운영자 2015-05-05 6460
2795 눈물이 숙제다 file 운영자 2015-05-04 6241
2794 다시 응급실 file 운영자 2015-04-29 7364
2793 기쁨조 file 운영자 2015-04-23 7630
2792 밀양연대 영양보충 잔치 file 운영자 2015-04-20 6188
2791 쪽팔리게 이기 무슨 꼬라지고? file 운영자 2015-04-17 63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