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바지 좌우는 만나질 못했다.

조회 수 3093 추천 수 0 2016.06.18 16:58:17
원내 식당에서 참치 김밥 두 줄 폭풍 흡입을 마쳤는데 배가 고프다. 
병원에 얽매여 하고 싶은 일을 끊임없이 유보해야 하는 일상의 스트레스를 먹는 거로 풀며 꾸역꾸역 견디고 있었구나, 싶다. 
복도에서 새우잠 자며 극심한 긴장에 시달릴 때 살이 좀 빠지는 것 같더니 재활병원에 가고부터 배가 점점 두꺼워지고 있다.
여름 바지 하나 사려고 부산진시장에 가서 가장 큰 바지 보자 했더니 딱 맞을 거라며 내준 44 바지, 
무수한 옷 사이 비집고 들어가 홀라당 벗고 걸쳐보았지만, 바지 좌우는 만나질 못했다. 
그냥 밀짚모자 하나 사 들고 돌아왔....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48 붕어빵 중독 운영자 2017-11-22 221
2847 딸아이의 이사 file 운영자 2017-10-03 473
2846 두목~! file 운영자 2017-07-03 802
2845 빠의 정신 file 운영자 2017-06-18 869
2844 사실 왜곡과 인식의 침소봉대 file 운영자 2017-05-15 1156
2843 그리운 그 시절로 돌아가고 싶어요. 운영자 2017-05-10 1179
2842 세, 리, 발, 바~ file 운영자 2017-04-25 1187
2841 잘 좀 살아보자, 씨바! 운영자 2016-10-24 2869
2840 살아남으니 사랑도 하는 것이지! file 운영자 2016-09-14 2973
2839 겨우 손에 쥔 한 줌 평화 file 운영자 2016-08-21 2787
2838 종일 날이 와 이렇노...ㅠㅠ file 운영자 2016-08-04 3005
2837 첫 피정 file 운영자 2016-07-10 3169
2836 꽃 할배로 진화 중...^^ file 운영자 2016-07-07 3101
2835 다 보고 싶어~ file 운영자 2016-06-23 3069
2834 엄마 없이 잘 견뎌주니 고마워. file 운영자 2016-06-23 3133
» 바지 좌우는 만나질 못했다. 운영자 2016-06-18 3093
2832 더위에 깔롱지기기 file 운영자 2016-06-14 3158
2831 몹시 쓸쓸한 주말 file 운영자 2016-05-28 3257
2830 대청소 file 운영자 2016-05-28 3226
2829 내빈 소개 file 운영자 2016-05-25 3168
2828 이러다 픽 쓰러지면 어떡하나~ file 운영자 2016-05-09 3361
2827 위로~! file 운영자 2016-05-07 3372
2826 성스러운 돼지 file 운영자 2016-05-04 3352
2825 놈들, 아주 옥수수를 털어버려야! 운영자 2016-05-02 3294
2824 매발톱 file 운영자 2016-04-28 3330
2823 정비공장에서 file 운영자 2016-04-21 3287
2822 여린 생명의 속살 폭풍 감상 중...^^ file 운영자 2016-04-03 3340
2821 수다 떨고 싶은 사람~! 운영자 2016-04-02 3232
2820 침묵의 전쟁 file 운영자 2016-03-19 4127
2819 질긴 게 장땡이다! file 운영자 2016-03-15 4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