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살아남으니 사랑도 하는 것이지!

조회 수 3688 추천 수 0 2016.09.14 16:59:10
46.jpg
47.jpg
48.jpg
49.jpg

도서관 정원 구석에 방치되어 있던, 지난여름 뙤약볕에 잎이 다 녹아내린 군자란을 얻어왔다. 
누군가 버리고 간 것이란다. 
아무튼, 연이 닿아 이 엘프^^를 만났으니 살려야지...^^ 
흙을 쏟으니 개미랑 집게벌레가 우수수 튀어나온다...ㅠㅠ
흙에다 심은 걸 보니 분을 버린 주인은 식물을 잘 모르는 사람, 
썩은 뿌리와 너덜너덜한 벌브를 깨끗이 정리하고 씻으니 겨우 난의 풍모가 드러난다. 
중립, 소립의 난석을 깔고 질석(일석 아님^^) 세 개를 넣은 후 바크(나무껍질) 중립, 소립 순서로 뿌리를 감쌌다. 
화분이 지나치게 커 재료가 엄청 들어갔...ㅠㅠ
마치고 나니 요놈의 생육사와 때깔이 몹시 민중적이어서 요정^^의 사랑을 독차지할 듯한 느낌. 
테라스에서 한 주 정도 적응 기간을 가진 뒤 서재로 들여올 예정이다. 
요놈, 살아남으니 사랑도 하는 것이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50 미주알고주알 조잘조잘...^^ 운영자 2018-07-05 34
2849 공갈빵 운영자 2018-03-19 438
2848 붕어빵 중독 운영자 2017-11-22 1015
2847 딸아이의 이사 file 운영자 2017-10-03 1259
2846 두목~! file 운영자 2017-07-03 1544
2845 빠의 정신 file 운영자 2017-06-18 1617
2844 사실 왜곡과 인식의 침소봉대 file 운영자 2017-05-15 1911
2843 그리운 그 시절로 돌아가고 싶어요. 운영자 2017-05-10 1883
2842 세, 리, 발, 바~ file 운영자 2017-04-25 1956
2841 잘 좀 살아보자, 씨바! 운영자 2016-10-24 3488
» 살아남으니 사랑도 하는 것이지! file 운영자 2016-09-14 3688
2839 겨우 손에 쥔 한 줌 평화 file 운영자 2016-08-21 3380
2838 종일 날이 와 이렇노...ㅠㅠ file 운영자 2016-08-04 3549
2837 첫 피정 file 운영자 2016-07-10 3660
2836 꽃 할배로 진화 중...^^ file 운영자 2016-07-07 3732
2835 다 보고 싶어~ file 운영자 2016-06-23 3614
2834 엄마 없이 잘 견뎌주니 고마워. file 운영자 2016-06-23 3597
2833 바지 좌우는 만나질 못했다. 운영자 2016-06-18 3668
2832 더위에 깔롱지기기 file 운영자 2016-06-14 3638
2831 몹시 쓸쓸한 주말 file 운영자 2016-05-28 3731
2830 대청소 file 운영자 2016-05-28 3714
2829 내빈 소개 file 운영자 2016-05-25 3711
2828 이러다 픽 쓰러지면 어떡하나~ file 운영자 2016-05-09 3779
2827 위로~! file 운영자 2016-05-07 3878
2826 성스러운 돼지 file 운영자 2016-05-04 3786
2825 놈들, 아주 옥수수를 털어버려야! 운영자 2016-05-02 3737
2824 매발톱 file 운영자 2016-04-28 3793
2823 정비공장에서 file 운영자 2016-04-21 3707
2822 여린 생명의 속살 폭풍 감상 중...^^ file 운영자 2016-04-03 3773
2821 수다 떨고 싶은 사람~! 운영자 2016-04-02 36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