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오전엔 체포 소식, 오후엔 수상 소식

[수상 소감문] 칠흑 같은 밤, 맨발로 빗속에서 낯선 주소를 묻는 아이처럼
poet-song.jpg
                                  <곧 부산구치소로 이감될 예정인 송경동 시인>

 

2011년 11월 22일 저녁 6시 30분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2011년 창비 주관 문학상 시상식

(제26회 만해문학상, 제13회 백석문학상, 제29회 신동엽창작상, 제5회 창비장편소설상, 창비신인문학상, 제1회 사회인문학평론상)이 열렸다.

수상자들이 앉은 앞자리, 신동엽 창작상을 받게 된 송경동 시인의 이름을 적은 종이가 의자 등받이에 붙어있었다. 빈자리. 그 의자는 행사 내내 비었다.

정리해고,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위해 사람들과 마음을 모아 ‘희망버스’를 달리게 한 죄로 시인이 구속되었기 때문이다. 

시상식 날, 올 수 없는 갇힌 시인 대신 멀리 부산에서 수상 소감이 올라왔다. 아래는 수상소감문.  

 

 

                                           

칠흑 같은 밤, 맨발로 빗속에서 낯선 주소를 묻는 아이처럼

 

 

다섯 달 수배 생활을 마치고 자진해 들어 온 부산서부경찰서 유치장.
첫날, 관식이 무척 맛있어 진짜 이번엔 사는가 보구나 했습니다.

그간 기륭전자, 용산참사 사건 등으로 세 번 구속영장이 청구되었는데
그때마다 사람들의 기대를 저버리고 나와서 얼마나 미안했는지 모릅니다.
이번엔 꼭 몇 개월이라도 살다 나가겠습니다.

 

 

근 몇 년 넋이 빠져 살았습니다.
어느 땐 백발이 성성하고 허리가 구부러진 평택 대추리 어르신들 곁이었고,
잠깐 눈을 감았다 떴더니 67일째, 94일째 굶고 있는
기륭전자 비정규직 여성노동자들 곁이었고,
잠깐 다시 눈을 감았다 떴더니 용산4가 다섯 분의 시신 곁이었고,
잠깐 다시 눈을 감았다 떴더니 이번엔 내가 기륭전자공장 앞
포클레인 붐대 위에서 죽겠다고 매달려 있었습니다.
잠깐 다시 눈을 감았다 떴더니 내가 폭우를 맞으며 목발을 짚고
부산 영도 한진중공업 85호 크레인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습니다.
잠깐 다시 눈을 감았다 뜨고 나면,
조금은
편안하고
행복하고
안전한,
사람들의 세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혹여 제가 무슨 고민이 깊어 그랬을 거라고 생각지 말아 주십시오.
다만 사는 게 조금 외롭고 쓸쓸해서였을 거라고 생각해 주십시오.
탁발한 시인의 길이었을 거라고 생각해 주십시오.

한편, 가끔 시인들은 넋이 좀 빠져 저 세상으로도, 이 세상으로도
좀 왔다 갔다 해야 제 맛인 거라고 생각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여하튼, 거의 사회적으로 시인의 탈을 쓴 "전문시위꾼"으로 낙인찍히던 때
구사일생으로 창비와 신동엽 선생님께서 저를 다시 시인으로 호명해 주셨습니다.

 

 

오전엔 체포영장 발부 소식을,
그리고 오후엔 수상 소식을 듣게 되는 기가 막힌 날.
오전 체포영장 소식도 덩달아 무슨 큰 상 소식처럼 들리던 날,
오후 수상 소식이 오히려 엄중한 탄압으로 느껴지기도 하던 날이었습니다.

그런 마음으로 더욱 열심히 살고, 쓰겠습니다.

신동엽 선생님의 시 <종로5가>에 나오는 칠흑 같은 밤, 맨발로 빗속에서 고구마 한 자루를 메고 낯선 주소를 묻는 한 시골아이처럼,
장총을 곁에 세워두고 어느 바위 곁에 누워 곤히 잠든 한 동학농민군처럼 그렇게,
조금은 높고 외롭고 쓸쓸하게 살아갈 것을 다짐해 봅니다.

 

 

2011년 11월 23일 (수) 16:05: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41 재미있는 북한말 시리즈 코털아찌 2009-11-22 19882
140 아이슬랜드 화산폭발 사진 [3] 코털아찌 2010-04-28 14533
139 말기암 20대, 마지막 가족여행 도중 숨져 운영자 2012-06-17 13406
138 대안학교 10년, 간디·이우학교 졸업생 인터뷰 코털아찌 2007-08-12 13392
137 어떻게 이런 일이~!! 코털아찌 2006-07-04 13368
136 베네수엘라 탐방(김수행 교수) [3] 봉돌이 2007-09-20 13217
135 끔찍한 교통사고 사진들~ 코털아찌 2009-12-06 11131
134 우리의 생활 속 일본말 찌꺼기들 코털아찌 2011-07-26 10453
133 재미로 읽어보는 시골스런(?) 자기 방어술~ [5] 운영자 2004-04-01 10068
132 한미FTA와 이상한 샌드위치 : 위키리크스로 밝혀진 한미 FTA의 내밀한 진실 정유수 2011-10-31 10061
131 현대판 화타, 장병두 옹과 민중의술 살리기 전국연합의 성명서 [6] 코털아찌 2007-06-20 10033
130 1보루에 2천원인 '솔' 담배가 정가의 5배인 1만원에 암거래~ [3] 코털아찌 2004-08-26 9552
129 도올 선생의 강연...구역질나는 천안함 발표, 웃기는 개그 [5] 코털아찌 2010-05-24 9392
128 기억하고 싶은 사람들...눈물의 여정 1998 퓰리처상.. 코털아찌 2004-10-29 9272
127 월급 80% 공유, "욕심 버리고 행복 찾았다" / 스반홀름 마을공동체를 가다 운영자 2013-06-14 9159
126 김규항 님의 품위전쟁 코털아찌 2007-09-14 8903
125 권정생 선생의 휴가 떠나기 전 꼭 생각해봐야 할 이야기 [14] 운영자 2004-08-14 8859
124 고문 기술자, 이근안의 가족사를 보며... [1] 코털아찌 2006-12-11 8828
123 리영희 선생님, 정말 섹시하세요~ 코털아찌 2006-05-21 8783
122 '미국 스파이'가 털어놓는 BBK 이야기 운영자 2012-01-06 8337
121 박원순 서울시장, 결국 사고치다 file 운영자 2012-01-16 8299
120 신도림역 1번출구 김밥 전쟁 file [1] 운영자 2012-01-06 8295
» 신동엽 창작상을 받게 된 시인 송경동의 수상소감문 file 운영자 2011-11-24 8211
118 박노자...홍세화-진중권의 '된장사회주의'를 비판한다 코털아찌 2008-03-13 8153
117 재일동포 형제간첩단 사건의 서승 선생 출판기념회 file 운영자 2011-11-24 8071
116 의대 교수· 병원 과장직 던지고 2009년 쪽방촌 무료병원으로 운영자 2012-02-03 8059
115 지리산 노고단 수경 스님, 문규현 신부 오체투지 순례 동영상 코털아찌 2010-02-11 8058
114 여대생의 일기... [5] 좋은생각 2004-12-15 8029
113 정말 지치고 힘들 때... 코털아찌 2009-05-24 7889
112 박원순 후보의 학력위조와 관련한 기사 하나 운영자 2011-10-17 7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