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26&articleid=20111130083642940f7&newssetid=8





그라민 은행. 

 

1976년에 설립된, 가난한 이들을 위한 소액 대출 은행이다. 치타공 대학교의 경제학 교수였던 무함마드 유누스 총재가 27달러로 시작하여, 2007년 현재 직원 약 1만 8000명, 지점 2185개의 큰 은행으로 발전했다. 2006년, 설립자인 무함마드 유누스와 함께 노벨 평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방글라데시의 시민들은 하루종일 일해서 번 돈의 대부분을 고리대금업자에게 빌린 돈의 이자로 갚아야 했다. 그 때문에 대부분의 시민은 빈곤에서 벗어나지 못하였다. 이를 지켜본 경제학자인 무함마드 유누스는 방글라데시의 은행에 찾아가 “왜 가난한 사람들에게 돈을 빌려주지 않는가?”라고 묻자 은행 관계자는 담보가 없기 때문에 빌려줄 수 없다고 답하였다. 이를 들은 유누스는 1976년 직접 은행을 설립한다. 150달러 미만의 돈을 담보와 신원보증 없이, 하위 25%의 사람에게만 대출 가능하도록 조건을 걸었다. 낮은 이자로 돈을 빌려준 뒤 조금씩 오랜 기간에 걸쳐 갚아나가도록 하는 소액 장기저리 신용대출 은행이었다.


현재 이 은행은 방글라데시 전국에 1,175개의 지점을 두고 1,600억 다카(약 3조 3,600억 원)를 대출하는 대형은행이 됐다. 미국·영국 등 여러 선진국에서도 이 은행의 성공 사례가 빈곤 퇴치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라민 은행은 돈을 갚지 않는다고 법적 책임을 묻지 않는다. 하지만 놀랍게도 상환율은 설립 이후 연평균 90% 이상이다. 한 지점 안에서 한 사람이라도 신용이 나쁘면 다른 대출자 역시 대출 한도 등에서 불이익을 받는 시스템으로 서로가 서로의 신용을 담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라민은행의 한국 지부로 “신나는 조합”(www.joyfulunion.or.kr)이 있다. 대출과 운영 방식은 방글라데시 본부와 같은데, 보증인이나 담보물도 필요없으며 다만 가난한 사람으로 확인되면 그만이다.


출처 : 위키피디아(http://ko.wikipedia.org/wiki/%EA%B7%B8%EB%9D%BC%EB%AF%BC_%EC%9D%80%ED%96%8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단원고 유가족대책위원회 대표의 기자회견 전문 운영자 2014-04-30 5954
140 지금 밀양시청 상황~ 운영자 2014-01-28 7452
139 밀양, 그저 눈물이 흐르는 곳. 운영자 2014-01-03 7422
138 탄 원 서 (밀양) file 운영자 2013-11-17 6768
137 “내란음모 조작, 제가 할께요~ 느낌 아니까~” 운영자 2013-09-08 7735
136 지금, 페이스북에서의 내란예비음모사건 운영자 2013-08-30 7903
135 월급 80% 공유, "욕심 버리고 행복 찾았다" / 스반홀름 마을공동체를 가다 운영자 2013-06-14 9464
134 한국역사의 특수성 / 허성도 서울대 중어중문학과 교수의 강연 중 운영자 2013-06-08 7784
133 진보의 진실 (통합진보당 비례경선사태의 진실) 40분. 운영자 2012-12-13 7062
132 말기암 20대, 마지막 가족여행 도중 숨져 운영자 2012-06-17 13631
131 김일석의 탈핵후보 구자상 찬조연설 동영상 운영자 2012-04-10 7156
130 구자상의 에너지 민주주의와 김일석의 진보담론 운영자 2012-03-30 7603
129 구럼비 발파 시작, 강정 전쟁의 서막이 올랐다. 운영자 2012-03-09 7862
128 핵없는 세상을 위한 기도문 file 운영자 2012-03-04 7808
127 독일교육에 대해... 운영자 2012-02-22 7414
126 의대 교수· 병원 과장직 던지고 2009년 쪽방촌 무료병원으로 운영자 2012-02-03 8298
125 10.26 서울시장 선거부정 / 뉴스타파 제 1회 방송 운영자 2012-01-28 7371
124 박원순 서울시장, 결국 사고치다 file 운영자 2012-01-16 8494
123 신도림역 1번출구 김밥 전쟁 file [1] 운영자 2012-01-06 8550
122 '미국 스파이'가 털어놓는 BBK 이야기 운영자 2012-01-06 8557
121 YTN 돌발영상이 폐지된 이유 운영자 2012-01-02 7867
» 안철수 기부금으로 한국판 그라민 은행 설립 검토. 정유수 2011-11-30 7910
119 ISD는 중요분야 주권 포기 / 베이커 미 경제정책센터 소장 운영자 2011-11-26 7318
118 재일동포 형제간첩단 사건의 서승 선생 출판기념회 file 운영자 2011-11-24 8307
117 신동엽 창작상을 받게 된 시인 송경동의 수상소감문 file 운영자 2011-11-24 8390
116 이상사회를 향한 교육 / 핀란드 교육 운영자 2011-11-19 7834
115 CBS / 23억 기부하고 아내에게 3만원 빌려쓰는 남자 운영자 2011-11-03 7822
114 한미FTA와 이상한 샌드위치 : 위키리크스로 밝혀진 한미 FTA의 내밀한 진실 정유수 2011-10-31 10298
113 민주노동당 대표 국회 비교섭 단체 연설문 중 운영자 2011-10-20 7386
112 박원순 후보의 학력위조와 관련한 기사 하나 운영자 2011-10-17 8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