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독일교육에 대해...

조회 수 7414 추천 수 0 2012.02.22 02:53:36

 

 

 

어제 전교조 부산지부에서 '독일교육의 현실 알기' 간담회가 있었습니다.
현지에서 두 아이를 키워오신 분인데 독일교육에 대해 상세히 설명해주셨습니다.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아래는 간담회 내용을 요약한 것인데 사실과 다소 다를 수도 있습니다.

 

 

1. 초등학교 4년(의무교육)

 

이 의무교육과정은 절대 이수해야 하며 나머지의 모든 교육과정은 선택이 가능하며 무상교육이다.
초등학교 4년 동안 배운 것을 정리한 것이 파일 1권 정도, 
교과서가 없으며(획일화 될 수 없다는 의미) 교과 내용은 교사의 재량에 의해 자유롭다.

 


2. 대학 안 가도 되며 공부 못 해도 되는 사회.

 

이는 유럽교육에서 너무나 당연한 얘기이다.
대학을 나왔다 해서 특별히 급여가 많은 것도 아니며 적성에 맞는 교육을 일찍부터 경험한다.

 


3. 과외는?

 

학력 부진 학생에 대해 현직 교사도 과외를 할 수 있다.
그러나 수당은 받지않는다고 한다.
소득에 따른 높은 세금 납부 때문에 (부부교사 소득의 45% 수준) 봉사 차원에서 자진해서 한다고 한다.
그리고 선배 학생이 후배 학생들을 지도하는 게 과외라 할 수 있는데
학교 행정과로 가서 과외수당을 받는다고 한다.

 


4. 자녀 교육비는? 

 

당연히 무상이며 오히려 자녀 1인당 국가로부터 23만원 정도씩 받는다고 한다.


5. 성적이나 숙제에 관심이 없으며 학생들의 사회적 활동을 중시한다고 한다.


6. 학교의 비리

 

20년 동안 한 번도 보고 들은 적이 없다고 한다.

 


7. 학교폭력과 체벌

 

체벌은 없으며 간혹 아이들끼리 싸우게 되면 먼저 부모에게 알리고 문제 해결을 위해 교사,부모, 상담원이 함께 노력한다.
교내 음주 학생이 있으면 귀가 조치하며 그 다음의 책임은 부모와 사회에 있다.
가정교육을 중시하므로 모든 문제의 일차적 책임은 부모가 진다고 한다.

 


8. 임금?

 

간호사 임금 2500 유로 (375만원)에 자녀 교육수당을 국가로부터 매월 따로 받는다고 한다.
전체 소득의 38%를 세금으로 내며 실제 수입 1600 유로(240만원) 정도이며 종합병원 의사의 임금도 이와 비슷하다고 한다.
3년간의 직업학교에 다녀야 목수가 될 수 있는데 목수 월급과 의사 월급이 비슷하다.

학력에 따른 임금격차가 거의 없다.

 


9. 무상 의료

 

무상의료이며 세금의 19.5%가 의료비로 쓰인다고 한다.
독일의 보수 정권이 부자 감세 정책과 복지를 축소하는 추세여서 반발이 심하다고 한다.

 


10. 실업 수당?

 

1년 기한이며 1600 유로(240만원) 정도이다.
기초생활수급자는 1300 유로(약 200만원) 정도 받으며 이것을 불명예로 생각하기도 한다.
노동을 함에도 이보다 수입이 적은 경우, 국가로부터 그 부족분을 보전받는다고 한다.
극우파의 경우 기초생활수급자를 향해“왜 일하지 않느냐?"고 하거나
"외국인 노동자 추방" 운운하며 신나치즘 운동을 하기도 한다.

 


11. 학교 숙제

 

1시간 이상 분량의 숙제는 안해도 되며(이유 첨부) 너무 춥기 때문에 학교에 와서 놀란 의미로 겨울방학이 없다고 한다.
밤 10시까지 밝은 백야현상으로 여름 방학이 길며 봄방학과 가을 방학도 있다.
학생과 학부모의 여행을 위해 지역별로 방학을 연차적으로 하기도 한다.

 


12. 방과 후 학교

 

교과목을 가르치는 학원이 없다.
수업 전 후 돌봄 센터 있어 다양한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수업 시작 시간도 다양하다.
수업 전 등교 학생 지도를 위해 돌봄 노동자가 있다.

 


13. 비정규직 문제

 

우리나라와 같은 비정규직 문제가 없다.
임금은 거의 동일하며 단지 계약 기간이 조금씩 다를 뿐이다.

 


14. 학급당 학생 수

 

초등(4년): 20명 미만
중등 : 26명 전후

 


15. 담임제도

 

전학년 동일 교사 담임제를 시행하며 교사 전근제도 없어

부모 시기의 담임교사가 그 지역에 사는 한 자녀의 담임교사가 되기도 한다.
오래 된 학교가 많으며 교사도 한 학교에서 교직을 계속한다.


   

16. 학교 건물은?

 

운동장이 없는 곳도 많으며 소규모이다.
큰 운동장이 필요한 일이 있으면 지역 내 운동장을 자유롭게 쓸 수가 있다.
학교 안에 만남의 장소란 휴게실이 있어 그곳에서 어울려 쉰다고 한다.
수업 전에는 교실에 들어갈 수 없으며, 수영 수업은 인근의 수영장을 이용하기도 하고 모두 무료이다.
학교와 교실은 지역사회의 요구가 있으면 완전히 개방한다.

 


17. 학부모 상담

 

학기별 1회 수업을 하지 않고 학부모 만남의 날을 가진다.
학교운영위원회 산하 학부모회(학급) 있으며 교사와 부모의 소통이 자유롭고 수평적이다.

 


18. 교원 양성 제도

 

사대,교대 졸업자이며 교사는 수업만 하고,
오히려 교장이 수업과 손님맞이, 행정업무, 교사 보호 등 많은 일을 한다고 한다.(봉사의 개념, 젊은 교장 많음)

 


19. 장애인 교육

 

서로 다름을 인정하는 사회여서 장애인에 대한 특별한 배려가 오히려 차별이라고 인식한다.
학급 안의 장애아동과 일반아동에 대한 통합교육의 전통이 오래 되었다.

 

 

20.  신나찌당

 

현행법상 당은 불법 아님(시의회 의원 진출있음) 그러나 나찌 문양을 사용하는 것은 불법이다.

1960년대 이후 : 외국인 노동자 이주(터어키, 이탈리아, 그리스, 폴란드, 대한민국 등)

1970년대 이후  : 외국인 학생 비율 14% 정도 (초등) 

신나찌당은 주로  20대, 30대 젊은이들에 의해 운영되고 있으며 외국인에게 공격적 성향이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단원고 유가족대책위원회 대표의 기자회견 전문 운영자 2014-04-30 5954
140 지금 밀양시청 상황~ 운영자 2014-01-28 7453
139 밀양, 그저 눈물이 흐르는 곳. 운영자 2014-01-03 7423
138 탄 원 서 (밀양) file 운영자 2013-11-17 6769
137 “내란음모 조작, 제가 할께요~ 느낌 아니까~” 운영자 2013-09-08 7736
136 지금, 페이스북에서의 내란예비음모사건 운영자 2013-08-30 7904
135 월급 80% 공유, "욕심 버리고 행복 찾았다" / 스반홀름 마을공동체를 가다 운영자 2013-06-14 9464
134 한국역사의 특수성 / 허성도 서울대 중어중문학과 교수의 강연 중 운영자 2013-06-08 7785
133 진보의 진실 (통합진보당 비례경선사태의 진실) 40분. 운영자 2012-12-13 7063
132 말기암 20대, 마지막 가족여행 도중 숨져 운영자 2012-06-17 13632
131 김일석의 탈핵후보 구자상 찬조연설 동영상 운영자 2012-04-10 7157
130 구자상의 에너지 민주주의와 김일석의 진보담론 운영자 2012-03-30 7604
129 구럼비 발파 시작, 강정 전쟁의 서막이 올랐다. 운영자 2012-03-09 7862
128 핵없는 세상을 위한 기도문 file 운영자 2012-03-04 7808
» 독일교육에 대해... 운영자 2012-02-22 7414
126 의대 교수· 병원 과장직 던지고 2009년 쪽방촌 무료병원으로 운영자 2012-02-03 8299
125 10.26 서울시장 선거부정 / 뉴스타파 제 1회 방송 운영자 2012-01-28 7371
124 박원순 서울시장, 결국 사고치다 file 운영자 2012-01-16 8495
123 신도림역 1번출구 김밥 전쟁 file [1] 운영자 2012-01-06 8550
122 '미국 스파이'가 털어놓는 BBK 이야기 운영자 2012-01-06 8557
121 YTN 돌발영상이 폐지된 이유 운영자 2012-01-02 7867
120 안철수 기부금으로 한국판 그라민 은행 설립 검토. 정유수 2011-11-30 7911
119 ISD는 중요분야 주권 포기 / 베이커 미 경제정책센터 소장 운영자 2011-11-26 7318
118 재일동포 형제간첩단 사건의 서승 선생 출판기념회 file 운영자 2011-11-24 8308
117 신동엽 창작상을 받게 된 시인 송경동의 수상소감문 file 운영자 2011-11-24 8391
116 이상사회를 향한 교육 / 핀란드 교육 운영자 2011-11-19 7835
115 CBS / 23억 기부하고 아내에게 3만원 빌려쓰는 남자 운영자 2011-11-03 7822
114 한미FTA와 이상한 샌드위치 : 위키리크스로 밝혀진 한미 FTA의 내밀한 진실 정유수 2011-10-31 10298
113 민주노동당 대표 국회 비교섭 단체 연설문 중 운영자 2011-10-20 7386
112 박원순 후보의 학력위조와 관련한 기사 하나 운영자 2011-10-17 8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