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말기암 20대, 마지막 가족여행 도중 숨져

조회 수 13758 추천 수 0 2012.06.17 15:54:47
의료진 배려로 이뤄진 '마지막 여행' 


"시한부 삶..추억 만든뒤 떠나고 싶어요"
말기암 20대, 마지막 가족여행 도중 숨져


"오랜 투병생활로 여행 한 번 못 가본 가족에게 추억을 선물하고 싶어요"

20대 말기 암환자가 의료진의 도움으로 마지막 소원으로 꼽은 가족 여행길에 올랐다가
목적지에 도착하기 직전 숨을 거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22일 경기도 수원 성빈센트병원에 따르면
2001년 근섬유종육종암 진단을 받은 고(故) 전승항(21)씨는
7차례 이상 수술을 받는 등 지난 7년 동안 입.퇴원을 반복해왔다.

중.고등학교 내내 이어진 투병생활에도 불구하고 전씨는 경희대 건축학과에 입학하는 등 적극적인 청년이었지만
육종암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치료가 불가능하다는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지난해 12월초 호스피스 병동으로 옮겨졌다.
이 병동은 치료가 어려운 환자들이 생의 마지막을 정리하기 위한 곳으로
전씨는 병동을 옮긴 직후 죽기 전에 가족들과 함께 설악산 여행을 하고 싶다는 뜻을 간호를 맡은 담당 수녀에게 밝혔다.

당시 전씨는 반복된 수술과 항암치료 등으로 몸이 쇠약해 거동조차 어려운 상태였지만 
"가정 형편이 어려운데다 오랜 투병생활을 돕느라 여행 한 번 못 가본 가족에게 마지막으로 추억을 선물하고 싶다"는
간절한 호소에 의료진은 전씨의 산행을 허락했다.





      전씨를 담당한 성빈센트병원 아나스타샤 수녀는
      "승항이의 소원을 들어주는데 필요한 비용 충당을 위해 여러 단체에 의뢰했지만
      대다수가 어린이 시한부 환자를 대상으로 하다보니 마땅한 후원처를 찾기 어려웠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나 사연을 전해들은 병원측이 전씨의 상태를 고려해
      특별히 담당의사와 간호사, 수녀 등 4명을 전씨의 여행길에 동행하도록 배려한데 이어
      호스피스 병동 자원봉사자들이 성금을 모아 응급처치 장비가 갖춰진 특수 구급차 대여비 등
      여행비용 일부를 지원하면서 가족여행의 꿈이 실현됐다.
      아나스타샤 수녀는 "승항이가 여행을 앞두고 매우 들뜬 표정이었다"며 
      "여행을 앞두고 열린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언제 가장 많이 웃어봤느냐'는 물음에 '
      지금'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의료진의 배려로 전씨는 지난달 21일 소원대로 가족과 함께 구급차를 타고 설악산으로 출발했으나
      목적지를 불과 30여㎞ 앞둔 강원도 38휴게소 부근에서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이날 여행길에 찍은 가족 사진은 '그동안 함께 찍은 사진 한 장 없다'며 안타까워하던 전씨가
      가족에게 남긴 `마지막 선물'이 됐다.

      아나스타샤 수녀는 "승항이가 평소 바람대로 마지막 순간을 병실이 아닌 여행길에서 맞이해 다행"이라며
      "남은 가족에게 추억을 선물하고 싶다는 꿈이 실현된 만큼 행복하게 떠났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특히 승항이가 얼마 전 아픈 몸을 이기지 못해 동생에게 짜증을 내놓고는 계속 마음에 걸려했다"며 
      "차마 먼저 사과하지 못한 승항이가 여행 내내 동생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 마음이 편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전씨의 아버지는 아들이 세상을 떠나고 열흘 만인 지난달 31일 병원에 2쪽 분량의 감사 편지를 보냈다.
       아버지 전씨는 "평소 말이 없던 아들이 여행을 앞두고 자신의 꿈을 얘기하며 행복해했다"며
      동행한 의사, 간호사, 자원봉사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어머니도 "아들처럼 죽음을 맞은 사람도 없을 것"이라며
      "세상을 떠난 게 아니라 멀리 여행을 떠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씨는 특히 "아들이 옷에 피를 토하는데도 아무 말없이 아들을 안고 위로해준 수녀님께 감사하다"며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아들이 분명히 천국으로 갔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단원고 유가족대책위원회 대표의 기자회견 전문 운영자 2014-04-30 6099
140 지금 밀양시청 상황~ 운영자 2014-01-28 7597
139 밀양, 그저 눈물이 흐르는 곳. 운영자 2014-01-03 7583
138 탄 원 서 (밀양) file 운영자 2013-11-17 6889
137 “내란음모 조작, 제가 할께요~ 느낌 아니까~” 운영자 2013-09-08 7862
136 지금, 페이스북에서의 내란예비음모사건 운영자 2013-08-30 8066
135 월급 80% 공유, "욕심 버리고 행복 찾았다" / 스반홀름 마을공동체를 가다 운영자 2013-06-14 9641
134 한국역사의 특수성 / 허성도 서울대 중어중문학과 교수의 강연 중 운영자 2013-06-08 7903
133 진보의 진실 (통합진보당 비례경선사태의 진실) 40분. 운영자 2012-12-13 7191
» 말기암 20대, 마지막 가족여행 도중 숨져 운영자 2012-06-17 13758
131 김일석의 탈핵후보 구자상 찬조연설 동영상 운영자 2012-04-10 7265
130 구자상의 에너지 민주주의와 김일석의 진보담론 운영자 2012-03-30 7702
129 구럼비 발파 시작, 강정 전쟁의 서막이 올랐다. 운영자 2012-03-09 7971
128 핵없는 세상을 위한 기도문 file 운영자 2012-03-04 7915
127 독일교육에 대해... 운영자 2012-02-22 7504
126 의대 교수· 병원 과장직 던지고 2009년 쪽방촌 무료병원으로 운영자 2012-02-03 8441
125 10.26 서울시장 선거부정 / 뉴스타파 제 1회 방송 운영자 2012-01-28 7470
124 박원순 서울시장, 결국 사고치다 file 운영자 2012-01-16 8631
123 신도림역 1번출구 김밥 전쟁 file [1] 운영자 2012-01-06 8733
122 '미국 스파이'가 털어놓는 BBK 이야기 운영자 2012-01-06 8690
121 YTN 돌발영상이 폐지된 이유 운영자 2012-01-02 7966
120 안철수 기부금으로 한국판 그라민 은행 설립 검토. 정유수 2011-11-30 8037
119 ISD는 중요분야 주권 포기 / 베이커 미 경제정책센터 소장 운영자 2011-11-26 7422
118 재일동포 형제간첩단 사건의 서승 선생 출판기념회 file 운영자 2011-11-24 8449
117 신동엽 창작상을 받게 된 시인 송경동의 수상소감문 file 운영자 2011-11-24 8502
116 이상사회를 향한 교육 / 핀란드 교육 운영자 2011-11-19 7961
115 CBS / 23억 기부하고 아내에게 3만원 빌려쓰는 남자 운영자 2011-11-03 7924
114 한미FTA와 이상한 샌드위치 : 위키리크스로 밝혀진 한미 FTA의 내밀한 진실 정유수 2011-10-31 10429
113 민주노동당 대표 국회 비교섭 단체 연설문 중 운영자 2011-10-20 7481
112 박원순 후보의 학력위조와 관련한 기사 하나 운영자 2011-10-17 8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