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투병일기 207 / 고해(苦海)의 진동

조회 수 1989 추천 수 0 2017.03.11 16:17:06


01-2.jpg


고해(苦海)의 진동



내 사랑을 묻지 마

내 사랑은

어떤 시구(詩句)가 일순간

영혼에 흡착하는 공명 같은 거였어


별의 반짝임만 찬양하는 허풍선이들이

사랑이 아름답다 하지만

깊은 우물의 보이지 않는 곳엔

물을 빨아들이는 숙명의 통로가 있듯

내 사랑은

처음부터 거역할 수 없는

거대한 진동의 고해였어

도무지 어찌할 도리가 없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8 투병 일기 212. 등 따시고 배부른 것들에게 운영자 2018-05-31 76
317 투병일기 211. 자학(自虐) file 운영자 2018-02-04 766
316 투병일기 210. 이제야 강인가요 file 운영자 2017-12-13 893
315 투병일기 209 / 지진 file 운영자 2017-05-16 1733
314 투병일기 208 / 시집을 읽을 때 file 운영자 2017-03-16 2061
» 투병일기 207 / 고해(苦海)의 진동 file 운영자 2017-03-11 1989
312 투병일기 206 / 수저 한 벌 file 운영자 2017-03-11 1827
311 투병일기 205 / 빗방울 file 운영자 2016-09-02 3184
310 투병일기 204 / 식물의 삶 file 운영자 2016-08-06 3114
309 투병일기 203 / 마담 이 여사 file 운영자 2016-07-23 3236
308 투병일기 202 / 나는 개돼지야 file 운영자 2016-07-12 3139
307 투병일기 201 / 음모 file 운영자 2016-05-26 3374
306 투병일기 200 / 나의 바다로 file 운영자 2016-05-21 3135
305 투병일기 199 / 꽃잎의 분신 file 운영자 2016-04-06 3503
304 투병일기 198 / 봄밤 file 운영자 2016-03-25 3311
303 투병일기 197 / 불량 file 운영자 2016-03-25 3092
302 투병일기 196 / 교환 file 운영자 2016-03-18 3331
301 투병일기 195 / 나무의 묵언(默言) file 운영자 2016-03-09 3409
300 투병일기 194 / 김치 2. file 운영자 2016-03-06 3396
299 투병일기 193 / 우물 file 운영자 2016-03-05 3336
298 투병일기 192 / 노르웨이 숲 file 운영자 2016-03-05 3320
297 투병일기 191 / 바라보기 file 운영자 2016-03-05 3432
296 투병일기 190 / 엄마 냄새 file 운영자 2016-03-05 3231
295 투병일기 189 / 간여 file 운영자 2015-12-20 3857
294 투병일기 188 / 부정교합 file 운영자 2015-12-05 3854
293 투병일기 187 / 장물 file 운영자 2015-12-05 3728
292 투병일기 186 / 적의 소굴 file 운영자 2015-11-26 3802
291 투병일기 185 / 가물치에게 file 운영자 2015-11-17 3862
290 투병일기 184 / 몸의 언어 file 운영자 2015-11-10 3695
289 투병일기 183 / 하늘 file 운영자 2015-11-03 3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