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Hodoo / Urna Chahar-Tugchi


우리나라 낚시계에서 불량집어제 문제는 ‘뜨거운 감자’로 여겨져 왔다.
많은 사람들이 의심을 품고 있으면서도 이 문제가 이슈화되는 걸 꺼렸다.
때문에 낚시에 대해 반감을 갖고 있는 사람들은 툭하면 집어제 문제를 들고 나와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집어제 문제의 본질은 그것이 과연 환경에 유해하냐는 점이다.
이에 대해 속 시원히 얘기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지금까지 집어제에 대해 검증 절차를 거친 적이 단 한번도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가지 분명한 것은 어떤 재료를 사용했는지 도무지 알 수 없는 저질 집어제들이, 상상도 못할 정도로 싼 가격에 시장에서 버젓이 유통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 이 기사는 월간 바다낚시 2005년 2월호에 실렸던 것으로, 월간 바다낚시가 올 한해 동안 지속적으로 전개할 예정인 '낚시, 이제는 환경이다'라는 연중기획 중 하나입니다.
월간 바다낚시는 우리 바다를 더욱 풍요롭게 만들기 위해 이 낚시 환경운동을 디낚과 함께 벌여나갈 계획입니다.
이 운동은 월간 바다낚시 독자 뿐 아니라 우리나라 낚시인 모두가 동참할 때 비로소 성공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월간 바다낚시에 실렸던 관련 기사 모두를 디낚을 통해서도 제공해 드리겠습니다.
우리 바다와 낚시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의 깊은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바다낚시는 밑밥을 만드는 일에서부터 시작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문적으로 갯바위 릴찌낚시를 즐기는 사람들은 말할 것도 없고, 가까운 방파제를 찾는 동네꾼들도 조과를 높이기 위해 밑밥을 사용한다.
밑밥은 크릴과 집어제로 구성된다.
보리 등 곡물을 섞는 경우가 있지만 크릴과 집어제에 비하면 비율이 적은 편이다.
밑밥에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는 크릴은 ‘정체’가 분명하다.
깨끗한 남빙양에서 잡힌 것에 약간의 가공을 가했을 뿐이다.
그런데 크릴 다음으로 비율이 큰 집어제는 그 정체가 확실하지 않다.
물고기를 불러모으기 위해 사용한다는 정도로만 알고 있지, 그것이 어디에서 어떻게 만들어졌고, 제품마다 어떤 차이가 있는지 자세히 아는 사람은 거의 없다.
‘정체’가 뚜렷하지 않으면 의혹이 제기되기 마련이다.
집어제에 대해서도 많은 사람들이 오래 전부터 의심의 눈초리로 쳐다 보았다.
처음에는 실제로 집어력이 있는가 하는 제품 성능에 대한 의혹이 주류였다.
하지만 낚시꾼이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그와 동시에 집어제 사용량이 폭증하자, 좀더 본질적인 의문으로 바뀌었다.
낚시꾼에 의해 바다에 뿌려지고 있는 엄청난 양의 집어제가 과연 환경에 무해하냐는 것이다.


집어제, 검증대에 오르다

바다에 뿌려지는 집어제 양은 얼마나 될까?
이에 대한 조사 자료가 전혀 없기 때문에 정확한 수치를 알아낸다는 건 불가능하다.
하지만 전국 낚시터에서 수십만에 이르는 낚시꾼들이 매일 같이 밑밥을 뿌려댄다는 걸 생각하면 그 양이 엄청나다고 할 수 있다.
더욱이 요즘은 갈수록 손맛 보기가 어려워지면서 밑밥 사용양이 증가하는 추세다.
크릴은 물고기들의 먹잇감이고 자연상태에서 쉽게 분해되는 유기물이기 때문에 아무리 많은 양이 바다에 뿌려지더라도 해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성분이 무엇인지 분명하지 않은 집어제의 경우는 사정이 약간 다르다.
그 속에 환경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성분이 포함돼 있다면 큰 일이 아닐 수 없다.
크릴에 버금갈 정도로 많은 양이 사용되고 있다는 걸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
예를 들어 집어제 속에 납 성분이 들어 있다고 가정해보자.
납은 자연 상태에서 분해가 잘 되지 않을 뿐 아니라, 체내에 축적될 경우 중독 증상으로 인해 심각한 부작용을 일으킨다.
그런 납이 집어제를 통해 바다에 지속적으로 투입될 경우 장기적으로 큰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
연안 바다에 축적된 납 성분이 물고기들 체내에 조금씩 쌓이고, 그렇게 되면 연안에서 난 물고기를 섭취한 사람 몸에도 납이 축적될 확률이 높아진다.
실제로 이와 유사한 사례가 일본에서 일어나 전 세계를 놀라게 한 적이 있다.
심각성을 일깨우기 위해 든 극단적인 사례이기 때문에 현실과는 전혀 동떨어진 얘기일수도 있다.
그리고 일본에서 일어난 납중독 사례는 집어제가 아니라 공장폐수가 원인이었다.
하지만 우리바다와는 상관 없는 얘기라고 쉽게 넘길 수 있는 상황도 아니다.
낚시꾼이 사용하고 있는 밑밥과 그 속에 포함된 집어제가 바다 속 환경을 파괴할 지도 모른다는 의혹이 이미 오래 전부터 제기돼 왔기 때문이다.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들의 주장은 각양각색이다.
어떤 사람은 밑밥(집어제)으로 인해 해초가 녹는다고 말하고, 또 어떤 사람은 밑밥이 분해되지 않고 바닥에 그대로 쌓여 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밑밥에서 배출되는 독성으로 인해 어패류가 폐사한다고 얘기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러한 주장들 가운데 명확한 근거를 갖고 있는 경우는 거의 없다.
그렇다고 모른 척 무시하고 넘어갈 수도 없는 노릇이다.
집어제가 바다 환경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의혹은 의미 눈덩이처럼 커진 상태이기 때문이다.


문제가 있다는 걸 알면서도 그대로 방치하는 것은 모든 사람들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낚시인들에 의해 엄청난 양이 뿌려지고 있는 집어제에, 꺼림칙한 부분이 있다면 선명하게 밝혀야 한다.
그것은 바다를 보호하는 일이면서 동시에 낚시인 스스로 떳떳해지는 길이다.
현재 낚시꾼들이 사용하고 있는 집어제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혀져 당당하게 낚시를 즐길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은 일인가.


정체불명 집어제가 판친다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집어제 종류는 무수히 많다.
몇 개 업체에서, 모두 몇 종의 집어제를 생산하는지 집계하는 것조차 불가능할 정도다.
그렇다 보니 집어제 시장은 낚시 관련 여러 업종 중에서도 혼탁·과열 경쟁이 가장 심하기로 유명하다.
이처럼 수많은 집어제들이 낚시 시장으로 쏟아져 나오는 이유는, 많은 사람들이 집어제가 초기 투자 비용이 적고 수요가 꾸준한 제품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낚시 관련 다른 제품보다 고생을 덜 하고 돈을 벌 수 있다고 ‘착각’하는 중소 업체들이 의외로 많은 것이다.
바다낚시 전문화 추세에 맞춰 대상어종에 따라 집어제가 다양하게 생산되고 있는 것도 집어제 종류가 늘어나고 있는 중요 원인 가운데 하나다.


불량집어제가 만들어지는 근본적인 원인이 바로 여기에 있다.
생산설비를 제대로 갖출 능력이 없는 영세업자들까지 시장에 뛰어들다 보니 제품의 질이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집어제 생산업체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믹서기와 포장기계만 ‘덜렁’ 갖다 놓고 집어제를 만들고 있는 소위 ‘천막 공장’들이 제법 많다고 한다.
어자원이 줄어 손맛 보기가 어려워지면서 갈수록 밑밥 사용량이 늘어나는 추세다. 요즘은 대용량 주걱으로 밑밥을 쏟아붓다시피하는 꾼들을 갯바위에서 쉽게 만날 수 있다.
집어제 역시 과거에 비해 사용량이 크게 늘었다.
그 뿐만이 아니다. 사업자등록도 하지 않고 바다낚시 성수기인 봄, 가을에 잠깐 나타나 집어제 수천 박스를 헐값에 팔아치우고 사라지는 ‘유령 집어제 회사’까지 있다.
이런 제품들의 경우 품질을 신뢰하기 어려운 건 말할 것도 없다.
비정상적인 경로로 집어제를 구입했다가 나중에 문제가 발생해도 보상을 받지 못하는 일이 허다하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이렇게 열악한 환경에서 만들어지는 집어제 속에 도대체 무엇이 들었는지 아무도 모른다는 사실이다.
집어제는 대부분 제품 포장지 겉면에 주요 성분을 표기하고 있다. 하지만 그것을 액면 그대로 믿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일부 집어제가 ‘겉과 속’이 전혀 다른 제품이란 사실은 낚시인들 사이에서도 공공연한 비밀이다.
집어제를 무엇으로 만드는지 알고 나면 밑밥 준비하는 것도 싫어질 거라는 흉흉한 이야기까지 나돈다.


양심 있는 기업들이 무너진다

허가도 없이 불법 영업을 하는 유령 집어제 회사와 조악한 환경에서 제품을 만들고 있는 영세 업체들의 난립은, 집어제 시장을 교란시키고 질서를 파괴한다는 점에서 쉽게 보아 넘길 문제가 아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이러한 군소 업체들이 집어제 시장에서 가격 경쟁을 부추긴다는 점이다.
실제로 낚시점에 들어오는 일부 집어제들은 상상도 못할 정도로 헐값에 납품되고 있다.
흙을 퍼담아 판다고 해도 나올까 말까한, 낮은 원가에 집어제가 팔린다고 생각하면 어느 정도 수준인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가격이 싸다는 것은 소매상이나 소비자 입장에서 반가운 일임에 틀림 없다. 바다낚시는 그렇잖아도 돈이 많이 들어가는 취미로 손꼽히기 때문에 점주나 낚시인 모두 가격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상식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얘기다. 기업이 폭리를 취한다면 문제가 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재료 비용과 품질에 알맞는 가격을 산정하고, 적당한 이윤을 남기는 게 보편적인 시장의 원리다.
그런데 우리나라 집어제 시장은 갈수록 ‘상식’의 범주를 벗어나고 있다는 우려가 든다. ‘정체 불명’의 집어제들이 ‘상상도 못할’ 가격에 시장으로 쏟아져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집어제를 마구잡이식 가격 경쟁으로 내몰수 없는 이유는, 그것이 환경문제와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물론 가격이 싸다고 해서 무조건 품질이 나쁘고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아니다.
환경에 무해하고 품질 좋은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판다면 쌍수를 들고 환영할 일이다.
하지만 돈 몇푼을 아끼기 위해 환경에 해를 끼친다면 그 사람은 낚시계에 남아 있을 자격조차 없는 사람이다.
현재 우리나라 집어제 시장은 업체들끼리 ‘덤핑 경쟁’을 치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가격 경쟁이 지나치다.


세상에 이윤을 포기하고 사업을 할 기업은 어디에도 없다. 결국 집어제를 생산하는
기업들은 판매 가격 인하를 위해 원가를 줄이게 될 것이고, 그 수단으로 질이 떨어지는 재료를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
기본적인 요건을 갖추지 못한 영세 기업들이 저질 집어제를 헐값에 내놓는 일은, 단순히 업체간 가격 경쟁을 유발하는 결과에 그치지 않는다.
자칫하면 좋은 재료를 사용해 품질 좋은 집어제를 만들고 있는 양심적인 기업들을 심각한 위기로 내몰 수도 있다.
집어제에 대한 낚시계 전반의 의식 수준이 높아지지 않은 상황에서, 신생 업체들이 시장을 파고들기 위한 수단으로 앞세우고 있는 ‘저가 전략’은 상당한 효과를 발휘할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실제로 집어제 시장에서는 이러한 일들이 이미 발생하고 있다. 집어제 제조 회사에 근무하는 한 영업 담당자의 말에 따르면 오랜 기간 멀쩡히 거래를 하던 낚시점에, 어느 날 갑자기 처음 보는 집어제들이 상품 판매대를 가득 메우고 있는 일이 심심찮게 벌어진다고 한다.
좋은 재료를 사용해 집어제를 만들고 적정 이윤을 추구하는 양심적인 사업자들이, 값 싼 저질 집어제에 밀리는 일이 계속된다면 나중에는 실로 엄청난 결과를 불러올 것이다.
양심적인 사업자들은 경제적 압박을 견디다 못해 사업을 접거나, 똑같이 저질 집어제를 만들거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끔찍한 상황에 놓이게 될 수도 있다.

친환경 기준 만들어야 할 때

우리나라에서 아무렇게나 만든 저질 집어제를 시중에 유통시키는 일이 가능한 것은, 현재 집어제에 대한 어떠한 기준이나 제재도 없기 때문이다. 환경에 대한 국민들의 의식 수준이 몰라보게 높아진 마당에, 연안 바다에 엄청난 양이 투여되고 있는 집어제에 대해 아무런 규정도 마련돼 있지 않다는 건 말이 안되는 일이다.
레저라는 특수성과 전문성 때문에 그동안 관심을 갖지 못했다면, 지금부터라도 조사·연구를 시작해야 한다. 해양수산부, 환경부, 환경단체, 낚시단체 등, 이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할 주체들은 이미 분명하게 드러나 있다.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서로 마주앉기만 하면 된다. 더 이상 미루다간 의혹과 불신만 깊어지게 된다. 아무런 근거도 없이 낚시인들을 해양환경파괴범으로 몰아서는 안된다. 또한 부도덕한 사업자들이 돈을 벌고, 양심적인 사업자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불행한 일이 더 이상 계속되서는 안된다.
관련자들이 진지한 논의를 거쳐 집어제에 대한 친환경 기준을 마련하는 일은, 하루 아침에 이뤄지지 않는다.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깊이 있는 연구와 조사가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소매점과 낚시인들이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일은 의심이 가는 제품, 즉 지나치게 가격이 싸거나 유통 경로가 투명하지 않은 집어제를 배척하는 것이다. 가격이 다소 부담된다고 해도 품질을 검증 받은 제품을 사용하면 집어제에 대한 세인들의 의구심은 상당히 누그러질 것이다.

선진국에서는 국민들이 자유롭게 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최대한 보장한다. 하지만 자원보호와 환경보존 문제에 있어서는 매우 엄격한 기준을 적용한다. 사진은 호주 시드니 인근 백사장에서 원투낚시를 즐기고 있는 현지민 모습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 참돔루어낚시가 예년에 비해 20일 먼저 시동을 걸었습니다 보기 2012-05-28 13153
100 매물도, 초반부터 덩치급 벵에돔이 우글우글 보기 2012-05-24 23993
99 제목영등철 접어든 추자군도 불규칙한 날씨에 '모 아니면 도' [1] 보기 2012-02-24 12268
98 낚시로 잡은 열기 요리 3종 세트.....그의 노래는 [4] 코털아찌 2010-02-08 19331
97 베트남에 서식하고있는 감성돔들......Snow is Falling ~~ 2010-01-10 25223
96 감성돔낚시 미끼의 종류.......남몰래 흘리는 눈물 ~~ 2010-01-10 77328
95 학공치 맛있게 먹는 요리방법.......노을지는 들녘에 [4] 코털아찌 2007-01-07 16564
94 잡론, 낚시 미학 [4] 운영자 2006-07-30 14586
93 낚시추의 자유낙하(3) : 납추와 세라믹 추의 하강 속도.......안개(이미배) [6] 안모 2005-10-06 35818
92 낚시추의 자유낙하(2):무거운 물체가 빨리 추락하는가?.......Una furtiva lagrima (piano) 안모 2005-10-06 27913
91 낚시추의 자유낙하 (1): 비가 떨어지는 속도........불꺼진 창 [2] 안모 2005-09-26 19291
90 여름감성돔낚시 성공 비결 10가지.......Snow is Falling [2] 맞장 2005-08-07 27075
89 집어제의 밑밥동조.......The Girl With April in Her Eyes 하늘호수 2005-08-06 19955
88 납봉돌 사용 제한 움직임 구체화…친환경 대체용품 개발 줄이어.......Juliette [1] 운영자 2005-07-31 15932
87 경악할 만한 실험결과 공개, 그 후.......그대 오르는 언덕 운영자 2005-04-15 16243
86 월간 바다낚시 발췌~납 사용 제한에 대한 각계 의견.......랭그리팍의 회상 운영자 2005-02-26 19269
» 불량집어제 왜 퇴치되어야 하나?.......Hodoo / Urna Chahar-Tugchi ~~ 2005-02-26 15925
84 납의 유해성을 입증할 수 있는 충격적인 영상 한 편~ [2] 운영자 2005-02-20 21224
83 낚시용 추 무게 환산표.......Forever 안모 2005-02-18 43791
82 물때와 조고에 관한 성찰.......아르페지오네 소나타 file [1] 긱스 코리아 2005-01-13 15880
81 납에 대한 꾼의 고민...5. 바다에 버려지는 폐그물과 납.......그의 노래는 ~~ 2004-12-14 24373
80 납에 대한 꾼의 고민...4. 각국의 납 규제 현황과 대안적 소재.......귀거래사 ~~ 2004-12-07 17137
79 납에 대한 꾼의 고민...3. 생활 속에 침투한 납의 실태.......얘기 2 ~~ 2004-12-03 27619
78 납에 대한 꾼의 고민...2. 납중독으로 인한 로마제국의 멸망.......그 저녁무렵부터 새벽이 ~~ 2004-12-03 18629
77 납에 대한 꾼의 고민...1. 낚시에서 버려지는 납의 유해성.......Nostalgia(Reprise) ~~ 2004-12-02 15676
76 밀려 들어오는 조류의 함정.......Wayfaring stranger file GIGS 2004-08-12 20308
75 참돔낚시를 시작하려는 분들께 필요한 입문자 가이드.......Washington square ~~ 2004-07-22 32715
74 농어 루어낚시에 대하여.3. 미노우의 특성과 지그, 스푼, 스피너.......유리창엔 비 ~~ 2004-07-10 18237
73 농어 루어낚시에 대하여.2. 낚시줄과 미노우.......Autumn ~~ 2004-07-10 25770
72 농어 루어낚시에 대하여.1. 루어낚시의 개요와 매듭법.......Donde Voy ~~ 2004-07-10 39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