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투병일기 182 / 질긴 살점

조회 수 3851 추천 수 0 2015.11.01 20:56:25



이러다 한 번은 비린내 나는 바다로 가지 싶다. 이 가을 끝나기 전에...^^


gamsungdom2.jpg



질긴 살점


생선구이를 뜯는다

전쟁터인 연안 수초대에서 온갖 잡어의 희롱을 피해 살아남기 위해 목숨 걸었을 네 생애의 흔적, 그 엄숙에 연민의 촉수가 닿았다

거센 파도와 해류에 떠밀리다 무시로 뻘밭에 처박히는 모욕 견디며 부단히 여닫았을 아가미뚜껑의 질긴 살점에, 아!


얕은 여밭의 잡식성 문화와

밤바다가 상징하는 불가지(不可知)의 세계

식민지였을 양식장 그물 바깥을 떠돌며

넌 그리도 몸부림쳤구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0 투병일기 184 / 몸의 언어 file 운영자 2015-11-10 3729
289 투병일기 183 / 하늘 file 운영자 2015-11-03 3874
» 투병일기 182 / 질긴 살점 file 운영자 2015-11-01 3851
287 투병일기 181 / 김치 file 운영자 2015-10-24 3533
286 투병일기 180 / 전관수역을 치자 file 운영자 2015-10-17 3620
285 투병일기 179 / 고등어 2. file 운영자 2015-10-03 3571
284 투병일기 178 / 횟집에서 file 운영자 2015-09-27 3660
283 투병일기 177 / 외로움만으로는 file 운영자 2015-09-17 3886
282 투병일기 176 / 어느 겨울의 오체투지 4. file 운영자 2015-09-11 3982
281 투병일기 175 / 냉장고를 닦으며 file 운영자 2015-08-21 3617
280 투병일기 174 / 고등어 1. file 운영자 2015-08-20 3638
279 투병일기 173 / 옥수수 file 운영자 2015-07-19 3761
278 투병일기 172 / 역류 file 운영자 2015-07-09 3681
277 투병일기 171 / 상처 file 운영자 2015-07-05 3598
276 투병일기 170 / 손톱 file 운영자 2015-06-14 3683
275 투병일기 169 / 오징어 file 운영자 2015-06-05 3610
274 투병일기 168. 눈이 반짝이는 저 선장은 file 운영자 2015-05-28 3928
273 투병일기 167 / 병원에서 file 운영자 2015-05-19 3733
272 투병일기 166. 부민협 30주년에 file 운영자 2015-05-08 3843
271 투병일기 165 / 붓꽃 앞에서 file 운영자 2015-05-06 3601
270 투병일기 164 / 세월호 10. 선무 방송 file 운영자 2015-04-26 3918
269 투병일기 163 / 세월호 11. 차 벽을 넘자 file 운영자 2015-04-20 3891
268 투병일기 162 / 나비 file 운영자 2015-04-15 3790
267 투병일기 161 / 세월호 7. 안데스 지하의 신께 file 운영자 2015-04-13 3941
266 투병일기 160 / 붉은 대게 이야기 file 운영자 2015-04-11 4113
265 투병일기 159 / 세월호 6. 피의 전쟁 file 운영자 2015-04-03 3923
264 투병일기 158 / 제국의 왕이 되면 file 운영자 2015-04-02 3970
263 투병일기 157 / 세월호 9. 꽃의 허구 file 운영자 2015-04-02 3862
262 투병일기 156 / 기억의 편린 file 운영자 2015-03-29 3854
261 투병일기 155 / 길의 경계에서 file 운영자 2015-03-22 3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