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투병일기 192 / 노르웨이 숲

조회 수 3621 추천 수 0 2016.03.05 15:10:32

09.jpg



노르웨이 숲



나무 한 그루 없는 도심 아파트에

노르웨이 숲이라 이름 붙인 것은

불안이라는 어렴풋한 그늘에

연초록빛 체제, 그 거짓의 환영을

새기고 싶었기 때문이리라


적당한 공갈과 혀 꼬부라진 언어로

무고한 생명을 날조하는 건

허명의 곳간을 터는 그들의 방식이다


오랜 풍우 견디고 선

돌과 나무의 정신이 아니라

그럴싸한 이름 몇 자에

뜬금없이 고매해지는 건 사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1 투병 일기 215. 무죄 판결에 부쳐 운영자 2018-08-14 17
320 투병일기 214. 이왈신 동지 영전에 바치는 추모의 시 운영자 2018-07-14 78
319 투병일기 213. 꽃대를 바라보며 운영자 2018-06-25 102
318 투병 일기 212. 등 따시고 배부른 것들에게 운영자 2018-05-31 175
317 투병일기 211. 자학(自虐) file 운영자 2018-02-04 1090
316 투병일기 210. 이제야 강인가요 file 운영자 2017-12-13 1114
315 투병일기 209 / 지진 file 운영자 2017-05-16 1985
314 투병일기 208 / 시집을 읽을 때 file 운영자 2017-03-16 2196
313 투병일기 207 / 고해(苦海)의 진동 file 운영자 2017-03-11 2198
312 투병일기 206 / 수저 한 벌 file 운영자 2017-03-11 1932
311 투병일기 205 / 빗방울 file 운영자 2016-09-02 3338
310 투병일기 204 / 식물의 삶 file 운영자 2016-08-06 3420
309 투병일기 203 / 마담 이 여사 file 운영자 2016-07-23 3547
308 투병일기 202 / 나는 개돼지야 file 운영자 2016-07-12 3435
307 투병일기 201 / 음모 file 운영자 2016-05-26 3686
306 투병일기 200 / 나의 바다로 file 운영자 2016-05-21 3416
305 투병일기 199 / 꽃잎의 분신 file 운영자 2016-04-06 3618
304 투병일기 198 / 봄밤 file 운영자 2016-03-25 3445
303 투병일기 197 / 불량 file 운영자 2016-03-25 3176
302 투병일기 196 / 교환 file 운영자 2016-03-18 3419
301 투병일기 195 / 나무의 묵언(默言) file 운영자 2016-03-09 3653
300 투병일기 194 / 김치 2. file 운영자 2016-03-06 3493
299 투병일기 193 / 우물 file 운영자 2016-03-05 3762
» 투병일기 192 / 노르웨이 숲 file 운영자 2016-03-05 3621
297 투병일기 191 / 바라보기 file 운영자 2016-03-05 3647
296 투병일기 190 / 엄마 냄새 file 운영자 2016-03-05 3426
295 투병일기 189 / 간여 file 운영자 2015-12-20 3952
294 투병일기 188 / 부정교합 file 운영자 2015-12-05 3992
293 투병일기 187 / 장물 file 운영자 2015-12-05 3801
292 투병일기 186 / 적의 소굴 file 운영자 2015-11-26 3912